'불타는청춘' 근황의 아이콘 김민우, 첫등장...김혜림 열혈 출연설득


[조이뉴스24 이지영 기자] 가수 김민우가 '불타는 청춘'에 첫등장했다.

6일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에서는 근황의 아이콘 스타들을 찾는 청춘들의 모습이 담겼다.

이날 권민중, 이연수, 김혜림, 강경헌은 가수 김민우를 찾았다. 김민우는 현재 강남에서 자동차 딜러로 평범한 삶을 살고 있다.

불타는청춘 [SBS 캡처]

권민중은 "김민우 오빠랑 SNS 친구다. 연락은 한 적이 없다"고 말했다. 네 사람은 자동차 전시장 앞에서 어떻게 들어갈까를 두고 옥신각신하다 먼저 권민중이 들어가 분위기를 보기로 했다.

김민우는 직원의 연락을 받고 바로 나왔고, 권민중에게 "점심을 같이 하자"고 제안했다. 권민중은 김혜림, 이연수, 강경헌이 미리 가 있는 식당으로 김민우를 안내했고, 김민우는 "어떻게 이렇게 다 만나냐"고 신기했다.

가수 시절 김민우와 친하게 지냈던 김혜림은 자연스럽게 '불타는 청춘' 이야기를 꺼냈다. 김민우는 "엄마와 함께 봤는데, 재밌더라. '불청' 재밌냐"고 물었다. 김혜림은 "내가 원래 하기 싫은 건 절대 안하는 성격인 거 알지? 그런데 '불청'은 재밌다"고 설득에 나섰다.

조이뉴스24 이지영 기자 bonbon@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