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너 김진우 "양현석 없이 나온 첫 노래, 부담 컸지만 바뀐건 없어"(인터뷰)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위너 김진우가 양현석 전 총괄 프로듀서 없이 처음 나오는 YG의 신보 소감을 밝혔다.

위너 김진우는 14일 서울 마포구 모처에서 진행된 첫 솔로 싱글 앨범 'JINU's HEYDAY' 발표 기념 라운드 인터뷰에서 이같이 밝혔다.

위너 김진우 [사진=YG엔터테인먼트]

이번 신보는 양현석 전 총괄 프로듀서의 하차 이후 처음 나오는 노래다. 김진우는 양현석 전 대표가 없는 준비 과정에 대해 "음악적인 색이 바뀌거나 한 건 없다. 내가 직접적으로 작곡하진 않지만 아티스트와 어울리는 곡으로 나오지, 상반되는 쌩뚱맞은 곡으로 나오진 않는다. 음악색은 이미 잡혀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양현석 전대표가) 계셨다면 섬세하게 잘 잡아줬겠지만 지금도 크게 다르지 않고 비슷하다고 생각한다. 물론 부담은 크다. 하지만 중요한 건 지난해 겨울부터 솔로 얘기가 있었다. 그게 안 나오면 팬들과의 약속을 안 지키는 게 된다. 그래서 빨리 나오고 싶었다"고 말했다.

또 김진우는 "4명이 같이 하다가 혼자 하니까 불안감도 있다. 팬들이 기다려줘서 너무 좋다. 한편으로는 괴로웠다. 위너 멤버들이 긴장하지 말고 잘 하라고 응원해줬다"고 솔로 데뷔 소감을 밝혔다.

솔로 앨범 준비는 지난 겨울부터 진행됐다고. 김진우는 "위너 앨범과 솔로 앨범을 두고 고민을 하다가 솔로 앨범을 준비하는 쪽으로 진행했다. 작업실에서 아이디어를 나누는 쪽으로 참여를 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위너 김진우의 타이틀곡 '또또또'는 감미로운 기타 선율과 리듬감 있는 베이스가 강조된 팝 장르 곡이다. 섬세한 연애 감정이 재치있는 가사로 담겼다. 위너 송민호가 작사, 작곡에 참여해 완성도를 높였다.

수려한 외모와 맑은 미성 보컬로 사랑받아온 김진우는 이번 솔로 활동을 통해 그동안 선보이지 않았던 다채로운 매력과 자신만의 음악으로 대중을 찾는다.14일 오후 6시 전 음원사이트 공개.

조이뉴스24 정지원기자 jeewonjeong@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