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신' 성동일 "애드리브 하나도 없다…과하지 않은 연기가 정답"(인터뷰)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배우 성동일이 '변신'에서 애드리브를 하지 않았다고 밝히며 연기자로서의 소신을 전했다.

성동일은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삼청동에 위치한 한 카페에서 진행된 조이뉴스24와의 인터뷰에서 영화 '변신'(감독 김홍선) 촬영 에피소드와 함께 배우들, 스태프들에 대한 애정 어린 마음을 고백했다.

'변신'은 사람의 모습으로 변신하는 악마가 가족 안에 숨어들며 벌어지는 기이하고 섬뜩한 사건을 그린 공포 스릴러 영화다.

[사진=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성동일은 구청을 다니는 평범한 공무원이었지만 이사 온 날부터 집에서 기이한 일을 겪고 구마사제인 동생 중수(배성우 분)에게 도움을 청하는 아빠 강구를 연기했다. 한국형 오컬트 영화를 표방하는 '변신'은 악마가 사람의 모습으로 변한다는 설정을 통해 가족도 믿을 수 없는 상황을 연출해 극강의 공포를 안긴다.

이날 성동일은 "시나리오보다는 재미있게 영화를 봤다. 오컬트이기는 하지만 가족에 대한 이야기가 많았고, 시나리오보다 훨씬 감정이 올라온 상태에서 찍어서 마음에 들었다"고 영화를본 소감을 전했다.

'변신'을 통해 첫 공포물에 도전한 성동일은 "저는 성동일로 접근해서 촬영을 했다. 사실 누구나 다 화가 나면 그럴 수 있지 않나. 악마가 들어오는 정도는 아니지만, 내 자식이 아프고 위급하면 남들에게 매달리고 욕도 할 수 있다. 그런 부분에서 성동일로 가는 게 좋다고 생각했다"고 자신만의 연기 접근 방법을 설명했다.

[사진=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이어 "저 뿐만 아니라 모든 배우들이 애드리브가 없었다. 김홍선 감독이 반복되는 부분은 과감하게 날리고 필요한 거만 찍었다. 바로 극장화를 할 수 있을 정도의 현장 편집이 이뤄졌고, 배우들은 과하지 않게 연기를 했다. 멜로가 됐든, 코미디가 됐든 배우는 아무렇지 않게 과하지 않게 연기를 하는 것이 정답이라고 생각한다. 악마가 들어오고 나갔을 때 특이하게 다르게 연기한 것 없었다. 눈 크게 뜨고 목소리 바꾸는 것도 하지 않았다. 저도 배성우도 마찬가지다. 그게 가장 잘 맞았던 것 같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성동일은 4시간 가량 특수분장을 해야 했던 배우들이 고생을 많이 했다며 안쓰러운 마음을 전했다. 특히 딸 역할을 맡았던 김혜준, 조이현에 대해 "4시간 정도 분장을 하고, 1시간 공 들여 그걸 지워야 하니까 그냥 그대로 잔다고 하더라. 정말 특수분장이 힘들다"며 "입을 많이 움직이면 찢어지니까 먹지도 못하고 물만 마시면서 고생을 했다"고 전했다.

하지만 스스로에 대해서는 "아무것도 한 것이 없다"며 겸손하게 말했다. 그는 "저는 힘든 것이 없었다. 스태프들과 어울리고, 딸들이 정말 힘들게 찍으면 삼겹살 구워서 같이 먹고 그랬다. 성우와는 방에서 술 먹을 먹기도 하고.(웃음) 연기적으로 전 아무것도 한 것이 없다. 성동일로만 가도 잘 되어 있는 시나리오와 현장이었기 때문에 저는 실제로 한 게 없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는 "애드리브도 필요 없고 아버지 역으로 편안하게 임해야 한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제가 현장에서 제일 편했다"고 덧붙였다.

영화 '변신'은 오는 21일 개봉된다.

조이뉴스24 박진영기자 neat24@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