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마가' 이설X정경호, 10년전 인연 밝혀졌다..."유일하게 내편 돼준 사람"


[조이뉴스24 이지영 기자] 이설과 정경호의 10년전 인연이 밝혀졌다.

14일 방송된 tvN '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때'에서는 서동천(정경호 분) 집 앞에서 만나는 김이경(이설 분)과 루카(송강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루카는 "서동천 팬이다. 서동천 흔적 찾기 하고 있다"고 말하며 반가워한다. 김이경은 힘든 일이 있을 때마다 서동천 집 앞에 종종 왔던 상황.

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때 [tvN 캡처]

김이경은 10년전 서동천과 처음 맺은 인연에 대해 이야기했다. 그녀는 아버지 폭력에 도망을 가는 상황이었고, 그때 서동천과 골목에서 마주쳤던 것.

서동천을 김이경을 때리는 아버지에 "내 딸한테 무슨 짓이냐"며 말렸다. 김이경은 "가족도 내편이 아닌데, 내 편이 돼 준 사람이다"고 회상했다.

‘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 때’는 악마에게 영혼을 판 스타 작곡가 하립이 계약 만료를 앞두고 인생을 걸고 일생일대 게임을 펼치는 영혼 담보 코믹 판타지로 매주 수목 9시 30분에 방송된다.

조이뉴스24 이지영기자 bonbon@joynews24.com
강아지, 고양이도 타로를 본다? 꽁냥꽁냥 펫타로
매주 목요일 오후 6시 스타카페 라부에노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