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성준 결승타' 한화, 키움 제압하고 3연승 질주


[조이뉴스24 김지수 기자] 한화 이글스가 3연승을 질주하며 리그 최하위에서 벗어났다.

한화는 18일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와의 경기에서 4-3으로 이겼다.

선취점은 한화에서 나왔다. 한화는 1회초 1사 만루에서 김태균의 1타점 외야 희생 플라이로 1-0으로 먼저 앞서갔다. 이어 계속된 2사 만루에서 정근우의 몸에 맞는 공으로 밀어내기로 한 점을 더 보태며 2-0의 리드를 잡았다.

한화는 2회초 추가점을 얻어내며 쉽게 경기를 풀어갔다. 2회초 2사 만루에서 김태균이 2타점 적시타를 쳐내면서 4-0으로 격차를 벌렸다.

[사진=한화 이글스]

끌려가던 키움은 2회말 반격에 나섰다. 1사 2·3루에서 김혜성의 내야 땅볼 때 3루 주자가 득점하면서 한 점을 만회한 뒤 3회말 2사 1·3루에서 박동원의 1타점 적시타로 4-2로 따라붙었다.

키움은 추격의 고삐를 늦추지 않았다. 5회말 선두타자 김하성이 한화 선발 좌완 송창현에게 솔로 홈런을 쳐내면서 4-3으로 격차를 좁혔다.

기세가 오른 키움은 김하성을 앞세워 승부의 균형을 다시 맞췄다. 김하성은 7회말 1사 주자 없는 가운데 한화 좌완 김범수를 상대로 연타석 홈런을 기록하며 4-4 동점을 만들었다.

하지만 마지막에 웃은 건 한화였다. 한화는 8회초 1사 만루에서 지성준의 1타점 적시타로 5-4로 다시 달아났다.

한화는 이후 불펜진이 8, 9회 키움 타선을 무실점으로 막아내면서 4-3 한 점 차 승리를 지켜냈다.

한화는 이날 선발투수 송창현이 5이닝 3실점으로 제 몫을 해준 가운데 타선에서는 김태균이 3타수 2안타 3타점으로 맹활약하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또 두산 베어스에게 패한 롯데 자이언츠를 따돌리고 탈꼴찌에 성공했다.

반면 키움은 김하성이 연타석 홈런을 쏘아 올리며 분전했지만 수비 집중력 부족을 노출하면서 2연패에 빠졌다.

조이뉴스24 고척=김지수기자 gsoo@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