찰리박 "3년째 투병생활, 꼭 완쾌해 전진에 당당한 父 될 것"(인터뷰)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그룹 신화 전진(본명 박충재)의 아버지이자 가수인 찰리 박(본명 박영철)이 척추협착증 및 뇌졸중 후유증으로 3년째 투병 중이다. 찰리박은 "완쾌한 모습을 아들에게 보여주고 싶다"고 투병 의지를 드러냈다.

23일 오후 찰리 박은 조이뉴스24에 "현재 척추협착층 및 뇌졸중으로 투병 중에 있다. 건강 상태가 안 좋다"고 말했다.

찰리 박은 2013년 척추협착증으로 수술을 받고 회복하던 중 2016년 뇌졸중으로 쓰러져 신체 왼쪽 부위의 마비 증세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찰리 박은 "거동이 불편한 상태고 면역력이 많이 떨어진 상태다. 척추협착층 때문에 절룩거리고 팔도 많이 아프다. 얼마 전까지만 해도 발음이 정확하지 않고 말하는 것도 힘들었다. 말을 못할 때는 '내 인생이 끝났구나' 싶었는데 지금은 마음이 많이 편안해졌다"라고 말했다.

찰리 박은 "병원 통원 치료 중으로, 매일 약을 먹고 있다. 병원에서는 스트레스를 받지 말고 지속적으로 운동을 해야한다고 말했다. 걷기 운동을 하려고 하는데 척추 때문에 쉽지는 않다"고 덧붙였다.

찰리 박은 건강 상태 악화에도 지난 4월 신화 데뷔 21주년 콘서트에도 다녀올 만큼 아들에 대한 애정이 남달랐다. 찰리 박은 "매년 신화 콘서트는 다녀왔다. 그 때도 거동이 불편했지만 신화 콘서트는 가서 지켜보고 싶었다"고 말했다.

아들 전진 역시 자신의 건강 상태를 알고 있다며 꼭 완쾌된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고도 했다.

찰리 박은 "아들(전진)도 건강을 알고 있다. 아들이 아버지가 쓰러졌다고 걱정이 많다. 찾아온다고 해도 내가 오지 말라고 했다. 내가 환자 입장이라 아픈 모습을 보여주는 것이 걱정도 되고, 짜증도 난다. 아들이 자기 일도 있고, 하는 일에 집중했으면 하는 마음에 오지 말라고 한다"고 말했다.

찰리 박은 마지막으로 "아들이 제 인생에 많은 도움이 됐다. 최고 이상으로 내게 해줬다"라며 "스스로 완쾌해서 아들에게 당당한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고 투병 의지를 드러냈다.

신화 전진 아버지로 유명한 찰리박은 가수 활동 외에 다양한 예능에 출연했다. 2017년 MBN 예능프로그램 '속풀이쇼 동치미'에 패널로 출연했으나 투병으로 활동을 중단한 상태다.

조이뉴스24 이미영기자 mycuzmy@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