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홈런에 운 류현진, NYY전 4.1이닝 7실점 '최악투'


[조이뉴스24 김지수 기자] 시즌 13승 도전에 나섰던 류현진(32·LA 다저스)이 외려 뭇매를 맞으며 최악의 피칭에 그쳤다.

류현진은 24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엔젤레스의 다저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 뉴욕 양키스와의 홈 경기에 선발등판해 4.1이닝 9피안타 3피홈런 1볼넷 7탈삼진 7실점을 기록했다.

[사진=뉴시스]

경기 초반 실점 위기를 넘겼던 류현진은 3회부터 고전하기 시작했다. 팀이 0-0으로 맞선 3회초 1사 후 애런 저지에게 솔로 홈런을, 2사 후 게리 산체스에게 솔로 홈런을 맞으면서 3회초에만 2실점 했다.

류현진은 4회초 2사 2루의 고비를 넘기며 안정을 찾는 듯 보였지만 5회초 무너졌다. 1사 만루에서 디디 그레고리우스에게 만루 홈런을 허용하면서 스코어는 1-6까지 벌어졌다.

류현진은 만루 홈런 허용 후 지오바니 어셸라에게 좌전 2루타를 맞았고 다저스 벤치는 아담 콜레렉으로 투수를 교체했다. 콜레렉이 브렛 가드너에게 1타점 적시타를 맞으면서 류현진의 자책점은 7점까지 늘어났다.

5회초 양키스 공격이 진행 중인 가운데 다저스가 1-7로 끌려가고 있다. 이대로 경기가 종료될 경우 류현진은 시즌 4패째를 기록하게 된다.

조이뉴스24 김지수기자 gsoo@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