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안타 5타점' 김민성 "내가 원하는 타격이 되고 있다"


[조이뉴스24 김지수 기자] LG 트윈스 내야수 김민성이 쾌조의 타격감을 과시하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김민성은 24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KT 위즈와의 경기에 7번타자 3루수로 선발출전해 4타수 3안타 5타점 2득점으로 맹타를 휘두르며 LG의 12-8 승리를 견인했다.

김민성의 방망이는 첫 타석부터 뜨거웠다. 팀이 3-2로 앞선 1회말 2사 2루에서 깨끗한 중전 안타로 2루 주자를 홈으로 불러들였다.

[사진=이영훈기자]

김민성의 활약은 계속됐다. 팀이 7-3으로 앞선 5회말 1사 1·3루에서 2타점 2루타를 때려내며 멀티 히트를 기록했다. 팀이 10-2로 리드한 6회말 1사 만루에서 또 한 번 2타점 적시타를 쳐내면서 5타점 경기를 만들었다.

김민성은 시즌 첫 5타점 경기와 함께 3경기 연속 안타 행진을 이어가며 LG의 2연승에 힘을 보탰다.

김민성은 경기 후 "시즌 타율이 좋지 않다 보니 득점권에서 집중하고 있는데 좋은 결과로 이어진 것 같다"며 "무엇보다 팀이 승리해 연승을 이어갈 수 있어 기쁘다"고 소감을 전했다.

김민성은 또 "몸 상태가 좋다. 아픈 곳 없이 내가 원하는 타격이 이뤄지고 있기 때문에 다행이라고 생각한다"며 "최근 팀이 투타 모두 잘 해주고 있는데 가을야구에서도 좋은 결과를 내고 싶다"고 각오를 밝혔다.

조이뉴스24 잠실=김지수기자 gsoo@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