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연승' 류중일 감독 "1회 빅이닝이 승리 원동력"


[조이뉴스24 김지수 기자] LG 트윈스가 투타의 조화 속에 2연승을 내달렸다.

LG는 24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KT 위즈와의 경기에서 12-8의 승리를 거뒀다.

[사진=이영훈기자]

LG는 1회초 수비에서 KT 멜 로하스 주니어에게 선제 3점 홈런을 허용했지만 곧바로 이어진 1회말 공격에서 대거 5점을 얻어내며 경기를 뒤집었다. 이후 찬스 때마다 차곡차곡 추가점을 쌓으면서 9회까지 단 한 번도 리드를 빼앗기지 않았고 2연승을 이어갔다.

LG는 선발투수 차우찬이 6이닝 3실점으로 제 몫을 해준 가운데 김민성이 4타수 3안타 5타점 2득점, 채은성 4타수 3안타 1홈런 3타점, 페게로 4타수 2안타 2타점 등 주축 타자들이 좋은 타격감을 과시하면서 KT를 제압했다.

류중일 LG 감독은 경기 후 "차우찬이 1회 3실점에도 6회까지 잘 막아줬다"며 "특히 타선이 1회초 3점을 먼저 뺏긴 상황에서 곧바로 5득점하며 경기를 뒤집은 게 승리의 원동력이 됐다"고 만족감을 나타냈다.

조이뉴스24 잠실=김지수기자 gsoo@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