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창훈, 분데스리가 데뷔전 골맛…정우영 결장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권창훈(25, 프라이부르크)이 독일 분데스리가 데뷔전을 치렀고 골도 넣었다.

권창훈은 24일(한국시간) 독일 노르트라인베스트팔렌주 파더보른에 있는 벤틀러 아레나에서 열린 2019-2020시즌 분데스리가 2라운드 파더보른과 원정 경기에 교체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그는 소속팀이 2-1로 앞서고 있던 후반 40분 브랜던 보렐로를 대신해 교체 투입됐다. 분데스리가 데뷔 무대가 됐다. 권창훈은 여름 이적 시장을 통해 프랑스 리그앙 디종을 떠나 프라이부르크로 유니폼을 갈아입었다.

[사진=이영훈 기자]

권창훈은 후반 45분 상대 골망을 흔들었다. 그는 루카스 휠러가 페널티 박스 오른쪽에서 내준 패스를 받아 왼발 슈팅을 시도했다. 권창훈은 소속팀 승리에 쐐기를 박는 골을 넣었다.

프라이부르크는 파더보른에 3-1로 이겼다. 프라이부르크는 이로써 시즌 개막 후 2연승으로 신바람을 냈다.

권창훈은 프리시즌 연습경기에서 종아리를 다쳤으나 회복세가 빨라 지난 17일 마인츠와 개막전에서 교체 선수 명단에 들었다. 그러나 당시 권창훈은 벤치를 지켰고 프라이부르크는 3-0으로 마인츠에 이겼다.

그러나 권창훈은 파더보른전에서 짧은 시간이었지만 기회를 잘 살렸다. 분데스리가 데뷔전에서 인상적인 활약을 한 셈이다.

프라이부르크는 끌려갔다. 파더보른은 전반 3분 스트렐리 맘바가 선제골을 넣었다. 프라이부르크는 전반 21분 상대 핸드볼 파울로 얻은 페널티킥을 성공했다. 키커로 나온 기안 루카 발트슈미트가 침착하게 차 넣어 1-1로 균형을 맞췄다.

전반 40분에는 닐스 페테르센이 오른발 슈팅으로 역전골을 넣었다. 한편 권창훈의 팀 동료 정우영(20)은 2경기 연속으로 출전 선수 명단에 제외됐다.

한편 여름 이적 시장에서 아우크스부르크에서 마인츠로 팀을 옮긴 지동원(28)은 무릎 부상에 따른 수술로 경기에 출전하지 못했다. 마인츠는 같은날 열린 묀헨글라드하흐와 홈 경기에서 1-3으로 졌다. 마인츠는 개막 후 2연패로 고개를 숙였다.

조이뉴스24 류한준기자 hantaeng@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