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K 유도 손흥민, 아스날전 '평점 7.4'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손흥민(27, 토트넘)이 공격포인트를 올리지 못했지만 소속팀 득점에 모두 관여하며 비교적 높은 평점을 받았다.

그는 2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있는 에미레이츠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4라운드 아스날과 원정 경기에 선발 출전했다.

토트넘은 아스날과 2-2로 비겨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토트넘은 출발이 좋았다. 전반에만 두 골을 넣었다. 그러나 아스날도 끈질겼다. 전반 추가시간 만회골을 넣었고 후반 기어코 동점골을 만들었다.

[사진=뉴시스]

이번 '북런던 더비'에서 두팀은 사이좋게 무승부로 경기를 마쳤다. 손흥민은 후반 32분 교체될 때까지 78분 동안 그라운드를 누볐다.

그는 전반 나온 토트넘 득점에 발판이 됐다. 크리스티안 에릭센의 선제골에 디딤돌이 된 패스를 했다.

토트넘이 1-0으로 앞서고 있던 전반 39분 돌파를 시도했는데 이 과정에서 아스날 미드필더 그라니트 자카가 시도한 태클에 걸려 넘어졌다.

주심은 바로 휘슬을 불었다. 페널티박스 안쪽에서 일어난 반칙이 됐다. 손흥민은 페널티킥을 유도했다. 해리 케인이 키커로 나서 침착하게 마무리했다.

손흥민은 후반 교체돼 경기를 먼저 마칠 때까지 78뷴 동안 그라운드를 뛰었다. 공격 뿐 아니라 수비에도 적극적으로 가담했다.

유럽축구통계전문 사이트 '후스코어드 닷컴'은 손흥민에게 평점 7.4를 줬다. 토트넘 선수 중에서 4번째로 높은 평점을 받았다.

조이뉴스24 류한준기자 hantaeng@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