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5일 콜로라도전 선발 등판 가능성 UP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반등 계기를 만들어야한다. 올 시즌 전반기 최고의 투구 내용을 보이다 지난달(8월) 선발 등판 3경기에서 18실점으로 흔들린 류현진(32, LA 다저스)이 휴식 없이 소속팀 선발 로테이션을 소화할 전망이다.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MLB 닷컴은 2일(이하 한국시간) "류현진은 5일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리는 콜로라도 로키스와 홈 경기에 선발 등판한다"고 예고했다. 콜로라도 선발투수는 안토니오 센자텔라다.

류현진은 지난달 12일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전까지 12승 2패 평균자책점 1.45를 기록했다. 내셔널리그 사이영상 후보 일순위로 꼽혔고 경쟁에서도 비교 우위에 있었다.

[사진=뉴시스]

그런데 이후 3경기에서 난조를 보였다. 18일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전에서 5.2이닝 4실점으로 패전투수가 됐다.

24일 뉴욕 양키스와 홈 경기에서는 4.1이닝 동안 피홈런 3방을 허용하면서 7실점으로 고개를 숙였다. 30일 애리조나와 다시 만난 원정길에서도 4.2이닝 동안 10피안타 7실점했다. 홈런을 맞지 않았지만 집중타를 내주면서 패전투수가 됐다.

1점대에 머물던 평균자책점도 2.35까지 껑충 뛰어올랐다. 흔들린 3경기에서 모두 패전투수가 됐다. 미국 현지 매체들은 류현진의 체력에 의문부호를 찍었다.

류현진은 지난 2014시즌 이후 최다 이닝을 소화하고 있다. 최근 투구수가 늘어나면 구위가 떨어지는 현상이 두드러지고 있다. 흔들린 3경기 모두 경기 초반 순항하다가 4회 이후 장타를 허용하고 있다.

류현진과 데이브 로버츠 다저스 감독은 "체력적인 문제는 없다"고 입을 모으고 있지만 이번 콜로라도전 투구 내용이 다시 한 번 부진하다면 물음표는 더 커질 수 밖에 없다.

사이영상 경쟁에서도 자칫 밀려날 수 도 있기 때문에 이번 선발 등판은 어느때 보다 중요하다.

류현진은 5일 휴식 후 다시 마운드에 선다. 다저스 구단은 아직 콜로라도와 3연전에 나올 선발투수를 확정하지 않았지만 MLB 닷컴의 예상대로 일단 로테이션에 변화를 줄 가능성은 적다.

한편 류현진은 올 시즌 개막 후 콜로라도를 상대로 3경기 선발 등판했다. 16이닝 동안 8자책점했고 상대 평균자책점은 4.50으로 높다. '투수의 무덤'이라 불리는 콜로라도의 홈구장 쿠어스 필드에서 부진했기 때문이다.

안방에서는 콜로라도를 한 차례 만났고 당시 6이닝 동안 1자책점으로 호투했다.

조이뉴스24 류한준기자 hantaeng@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