빙상연맹, 유망주 육성 프로그램 시행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대한빙상경기연맹관리위원회(이하 관리위원회)는 SK텔레콤이 후원하는 '2019 SKT 스피드스케이팅 유망주 육성 프로그램'을 시행한다고 5일 밝혔다.

이번 프로그램은 국내 스피드스케이팅 유망주 육성과 국제 경쟁력 향상을 위해 마련됐다. SK텔레콤은 스피드스케이팅 국가대표팀 공식 후원에 이어 유망주 육성 프로그램까지 도움을 주고 있다.

관리위원회는 "이번 유망주 육성 프로그램을 통해 2022 북경동계올림픽에서 선전을 위한 안정적인 준비를 할 수 있게 됐다"고 전했다.

[사진=대한빙상경기연맹관리위원회]

유망주 육성 프로그램은 지난 4일부터 오는 25일까지 20박 22일 동안 캐나다 캘거리에서 진행된다. 캐나다 캘거리는스피드스케이팅 훈련에 최적화된 우수한 인프라를 갖추고 있고 특히 고지대에 위치하고 있어 선수 기량 향상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관리위원회는 기대하고 있다.

또한 의무트레이너 파견 등 선수단 부상 방지 및 컨디셔닝 프로그램까지 제공한다. 마지막으로 이번 프로그램 기간 중 열리는 국제빙상경기연맹(ISU) 기준 기록 획득 공식 인정대회인 'Fall Classic'에도 참가할 예정이다.

오경식 SK텔레콤 스포츠마케팅 그룹장은 "동계스포츠 대표 효자종목인 스피드스케이팅의 중장기적인 발전과 2022 북경동계올림픽 선전을 위해 유망주 육성 프로그램을 기획했다"며 "참가 선수들이 목표의식을 갖고 최고의 성과를 거두길 바란다"고 밝혔다.

조이뉴스24 류한준기자 hantaeng@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