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닥터탐정' 박진희·봉태규·이기우 "실화 모티프, 뜨겁게 공감했다" 종영소감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박진희 봉태규 이기우가 그동안 함께해준 '닥터탐정' 애청자들에게 감사한 마음을 담아 종영 인사를 전했다.

'닥터탐정'은 산업현장의 사회 부조리를 통쾌하게 해결하는 닥터탐정들의 활약을 담은 사회고발 메디컬 수사극으로, 은폐된 산업 재해를 낱낱이 밝혀내며 카타르시스를 선사했다. 지하철 스크린 도어 사건, 메탄올 중독 사건, 가습기 살균제 사건 등 대한민국을 들썩이게 만들었던 실제 이야기를 바탕으로 한 에피소드들은 이러한 일이 잊혀지거나 반복돼선 안된다는 묵직한 메시지를 던졌다.

'닥터탐정' 박진희 봉태규 이기우 [사진=SBS]

천재적인 직업환경의학 전문의 도중은 역을 맡아 극을 이끌어 나간 박진희는 "'닥터탐정'을 사랑해주신 모든 시청자분들과 함께 동고동락했던 배우 및 제작진 여러분께 감사의 인사를 전하고 싶다"고 전했다. 또한 "누군가는 말해야 할 진실들에 대해 연기할 수 있어서 행복했다"며 "실화 모티브여서 더 슬펐고, 뜨겁게 공감하고, 우리가 살아가야 할 세상에 대해 깊이 고민할 수 있었다. 이런 부분들이 시청자들에게도 전해졌기를 소망한다"며 작품을 향한 남다른 사랑을 드러냈다.

허민기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치며, 안방극장에 통쾌한 '사이다'를 선사한 봉태규는 "누군가는 반드시 해야 되는 이야기를 좋은 드라마에서 할 수 있게 되어 너무나 뜻깊었다"며 "또한 누구보다 솔직하고 현실적이며, 정의감 넘치는 허민기라는 캐릭터는 정말 두고두고 잊지 못할 것 같다. 사랑해주신 시청자분들께 정말 감사하다"며 진심을 담아 고마움을 전했다.

재벌그룹 TL의 후계자 최태영이란 캐릭터에 완벽 몰입해 존재감을 뽐냈던 이기우는 "소중하고 값진, 배울 것이 많았던 시간이었다" 며 "함께해주신 감독님, 작가님, 모든 스태프분들, 그리고 함께 고생한 배우들께도 감사의 인사를 전하고 싶다" 며 "드라마가 끝나도, 주변에 있는 사회 문제에 함께 귀 기울여 주시길"이라며 작품의 의미를 상기시켰다. 또한 "'닥터탐정'을 사랑해주신 시청자분들께도 감사드리며, 더 좋은 모습으로 찾아 뵙겠습니다"고 덧붙여 드라마를 향한 애정을 드러내는 동시에 향후 행보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한편 SBS 수목드라마 '닥터탐정' 최종화는 5일 오후10시 방송된다.

조이뉴스24 정지원기자 jeewonjeong@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