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여덟의순간' 김향기, 김선영에 당당고백 "옹성우 좋아한다"...신승호 눈물 사죄


[조이뉴스24 이지영 기자] 김향기가 김선영에게 옹성우에 대한 자신의 감정을 당당하게 밝혔다.

9일 방송된 JTBC '열여덟의 순간'에서는 최준우(옹성우 분)에게 생일 파티를 해주는 유수빈의 모습이 그려졌다.

최준우는 유수빈 엄마 윤송희(김성영 분)와 한 약속때문에 유수빈을 빨리 보내려하고, 유수빈은 서운해하다가 최준우를 안아준다. 최준우는 유수빈을 서운하게 만든 것을 사과하며 키스했다.

열여덟의순간 [JTBC 캡처]

이후 유수빈은 엄마에게 솔직하게 최준우를 찾아간 사실을 밝혔고, "최준우를 좋아한다"고 당당하게 말했다.

윤송희는 최준우 엄마 이연우(심이영 분)를 만나 "준우를 전학시켜 달라"고 눈물로 부탁한다. 이연우는 "우리 준우에게 상처줬냐. 나도 엄마다. 난 우리 준우의 감정을 존중한다"고 역시 눈물을 보였다.

며칠 뒤 유수빈, 최준우는 기말 성적표를 받았고, 두 사람은 서로 오른 성적을 칭찬했다. 유수빈은 그날 저녁 윤송희에게 "준우와 나, 둘 다 성적이 올랐다. 우리도 최선을 다하고 있다. 나를 믿어달라"고 부탁했다.

마휘영(신승호 분)은 성적 조작 사건으로 교육청 관계자들에게 조사를 받았다. 그 과정에서 최준우 절친의 사망 사건도 재조사가 시작됐다. 이기태(이승민 분)와 최준우도 불려갔지만, 최준우는 답변을 보류했다.

열여덟의순간 [JTBC 캡처]

최준우 절친 사건의 전말을 알게된 유수빈은 울면서 최준우에게 달려갔고, "그 동안 어떻게 견뎠냐. 왜 말 안했냐"고 말했다. 최준우는 "네가 마음 아플까봐 말 못했다. 네가 있어 잘 견딜 수 있었다"고 위로했다.

최준우는 결국 마휘영에 대한 진술을 거부했고, 마휘영은 자퇴서를 냈다. 이를 안 최준우는 분노하며 마휘영에게 주먹을 날렸고, "비겁하게 도망가는 거냐. 나 너 용서 안했다. 네가 진심으로 사과한 적도 없는데 어떻게 용서를 하냐"고 말했다.

이에 마휘영은 무릎을 꿇으며 "미안하다"고 눈물 사과를 했다.

‘열여덟의 순간’은 위태롭고 미숙한 'Pre-청춘'들의 세상을 있는 그대로 들여다보는 감성 청춘 드라마로 매주 월화 9시 30분에 방송된다.

조이뉴스24 이지영기자 bonbon@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