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마가' 정경호·이엘, 김형묵 반란에 위기…운명 급변 역대급 반전예고


'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 때' 정경호와 이엘에게 위기가 찾아온다.

9월 11일 방송되는 tvN 수목드라마 '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 때'에서는 영혼을 회수당한 이충렬(김형묵 분)의 반란으로 위기를 맞은 지서영(이엘 분)과 하립(정경호 분)의 모습이 공개된다.

'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때' [사진=tvN]

지난 방송에서 악마 모태강(박성웅 분)은 하립이 하루빨리 계약을 이행하도록 그의 영혼을 회수했다. 양심과 배려가 사라진 채 욕망만 남은 하립은 김이경(이설 분)과 루카(송강 분)에게 모진 말을 퍼부었다. 하립 때문에 가족의 비밀이 알려진 김이경은 절망에 빠졌고, 차가운 하립의 태도에 상처를 입었다. 반면 타인의 감정에 공감하지 못하는 하립은 마침내 김이경의 영혼을 빼앗을 절호의 기회가 찾아왔다고 생각했다. 방송 말미, 악마의 비서인 강과장(윤경호 분)이 김이경에게 영혼 계약에 관한 비밀을 알려주며 하립의 계획은 어긋나기 시작했다. 여기에 어렵게 살아난 루카가 김이경의 눈앞에서 트럭 사고를 당하면서 충격적인 반전이 이어졌다.

영혼을 빼앗긴 하립의 폭주가 계속되는 가운데, 또 다른 영혼 계약자 이충렬이 소울엔터에 위기를 가져올 것으로 예고됐다. 악마에게 영혼을 회수당한 이충렬은 마침내 하립과 서동천의 연결고리를 찾아내며 긴장감을 드리웠다. 하립을 직접 찾아가 그의 정체를 김이경과 세상에 공개하겠다며 협박했던 이충렬이 이번에는 또 어떤 일을 벌일지 궁금증을 불러일으킨다. 공개된 사진 속 악랄한 이충렬의 표정과 달리 지서영은 덤덤한 눈빛으로 자리를 지키고 있다. 두 사람을 찾아온 하립은 분노가 가득한 얼굴. 하립이 서동천이라는 비밀을 알고 있는 이충렬이 하립과 주변인들의 인생에 어떤 파장을 일으킬지 귀추가 주목된다.

김이경이 하립과 모태강의 영혼 계약에 대한 진실을 알게 되고, 루카의 목숨이 또다시 위험에 빠지면서 하립은 걷잡을 수 없는 위기에 처하고 말았다. 앞선 예고편에서는 피투성이가 된 루카를 발견한 하립이 김이경에게 당장 사인하라며 윽박지르는 모습이 그려졌다. 과연 김이경이 하립과 모태강의 뜻대로 영혼 계약서에 서명하게 될지 이목이 쏠리는 상황. 그리고 영혼을 빼앗겼던 하립은 예상치 못했던 진실과 맞닥뜨리며 추락을 시작한다.

'악마가' 제작진은 “하립과 모태강의 영혼 계약이 끝을 향해 달려가면서 하립은 물론이고 주변 인물들의 운명도 급변한다. 놀라운 반전이 계속될 것”이라며 “인간의 본성과 삶에 관한 이야기가 진한 여운을 남길 예정이니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11일 오후 9시 30분 방송.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