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여덟의순간' 옹성우, 김향기와 마지막 데이트 후 이별 '폭풍 눈물'


[조이뉴스24 이지영 기자] 옹성우, 김향기가 마지막 데이트를 했다.

10일 방송된 JTBC '열여덟의 순간'에서는 최준우(옹성우 분)가 엄마(심이영 분)가 있는 지방으로 내려가기로 결심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엄마가 사기당한 사실을 뒤늦게 안 최준우는 엄마에게 너무 미안해하고 함께 있어주기로 한다. 최준우는 유수빈(김향기 분) 엄마(김선영 분)를 만나 "하루만 수빈이와 시간을 보내게 해달라"고 부탁하며 지방으로 내려가기로 한 사실을 알렸다.

열여덟의순간 [JTBC 캡처]

이후 유수빈과 최준우는 마지막 데이트를 즐기며 좋은 시간을 보낸다. 최준우는 한강에서 편안한 시간을 보내다 자신이 엄마 곁으로 가기로 한 사실을 밝혔다.

유수빈은 "네가 엄마를 만나고 난 후 이상해서 사실 너의 엄마에게 전화를 했다"고 말하며 최준우의 결심을 알고 있었다고 말했다. 유수빈은 "너의 엄마에게는 괜찮다고 했지만, 사실 괜찮지가 않다"며 눈물을 흘렸고, 최준우 역시 울면서 유수빈을 안아줬다.

‘열여덟의 순간’은 위태롭고 미숙한 'Pre-청춘'들의 세상을 있는 그대로 들여다보는 감성 청춘 드라마로 매주 월화 9시 30분에 방송된다.

조이뉴스24 이지영기자 bonbon@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