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백꽃 필무렵' 강하늘, 공효진과 서점서 첫만남 '첫눈에 반했다'


[조이뉴스24 이지영 기자] 강하늘이 공효진에게 첫눈에 반했다.

18일 방송된 KBS '동백꽃 필 무렵'에서는 황용식(강하늘 분)과 동백(공효진 분)이 처음 만나는 모습이 그려졌다.

황용식은 서울에서 경찰 생활을 하다 좌천돼 고향으로 온다. 황용식은 지적인 스타일 여자를 좋아했고, 서점에서 동백과 마주친다.

동백꽃 필무렵 [KBS 캡처]

황용식은 첫눈에 동백에게 반하고, 눈을 떼지 못했다. 동백은 자신을 자꾸 쳐다보자 변태라고 오해한다. 황용식은 동백을 미행하고, 동백이 변호사 사무실로 들어가자 변호사라고 단정지었다.

동백은 사무장 노규태(오정세 분)에게 외상값을 받으러 변호사 사무실에 갔다가 노규태 부인인 홍자인(염혜란 분) 변호사에게 모욕을 당했다.

‘동백꽃 필 무렵’은 편견에 갇힌 맹수 동백을 깨우는 촌므파탈 황용식의 폭격형 로맨스로 매주 수목 10시에 방송된다.

조이뉴스24 이지영기자 bonbon@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