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찬 7승' 두산, KIA 제압하고 4연승 질주(종합)


[조이뉴스24 김지수 기자] 두산 베어스가 4연승을 내달리며 정규리그 역전 우승에 희망을 이어갔다.

두산은 21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KIA 타이거즈와의 경기에서 이겼다.

두산은 1회말 선취점을 얻었다. 1사 3루에서 호세 페르난데스가 좌전 안타로 3루 주자를 홈으로 불러들이며 1-0으로 먼저 앞서갔다.

KIA도 곧바로 반격에 나섰다. 2회초 무사 1·3루에서 이정훈이 병살타에 그쳤지만 그 사이 3루 주자가 득점하면서 1-1 동점을 만들었다.

동점의 균형은 오래가지 않았다. 두산은 2회말 무사 1·3루에서 류지혁, 허경민의 1타점 적시타로 3-1로 다시 리드를 잡았다.

[사진=조이뉴스24 포토DB]

두산은 5회말 추가점을 얻어내며 격차를 벌렸다. 무사 2루에서 오재일의 좌전 안타 때 KIA 유격수 박찬호의 실책을 틈타 2루 주자 김재환이 홈 플레이트를 밟으면서 스코어는 4-1이 됐다. 이어 계속된 2사 1·2루의 추가 득점 기회에서 허경민의 1타점 적시타가 터지며 5-1로 달아났다.

KIA도 쉽게 물러서지 않았다. 8회초 1사 2·3루에서 프레스턴 터커 때 내야 땅볼 때 3루 주자가 득점하며 5-2로 따라붙었다. 9회초에도 1사 2루에서 신범수의 1타점 적시타로 한 점을 더 보태며 5-3까지 추격했다.

하지만 여기까지였다. 두산은 KIA의 마지막 저항을 잠재우고 5-3의 승리를 지켜내며 4연승 행진을 이어갔다. 두산은 이날 승리로 선두 SK 와이번스를 1경기 차로 추격하며 정규리그 역전 우승의 희망을 이어갈 수 있게 됐다.

두산은 선발투수 이용찬이 7이닝 2실점(1자책)으로 호투하며 시즌 7승을 따낸 가운데 타선에서는 허경민 4타수 2안타 2타점으로 활약하며 힘을 보탰다.

삼성 라이온즈는 외국인 투수 벤 라이블리의 호투를 앞세워 KT 위즈를 6-3으로 제압했다.

KT는 1회말 1사 3루에서 강백호의 내야 땅볼 때 3루 주자가 득점하면서 선취점을 얻었다.

하지만 삼성은 홈런포로 단숨에 경기를 뒤집었다. 2회초 무사 1·2루에서 이성규가 KT 선발 윌리엄 쿠에바스를 상대로 역전 3점 홈런을 때려내며 스코어를 3-1로 만들었다.

삼성은 5회말 빅이닝을 만들어냈다. 1사 1·3루에서 구자욱의 1타점 희생 플라이와 계속된 1사 2·3루에서 다린 러프의 2타점 적시타로 6-1로 점수 차를 벌리면서 승기를 잡았다.

KT는 8회말 2점을 추격하며 6-3까지 따라붙었지만 경기 중반 벌어진 격차를 좁히지 못했고 경기는 삼성의 6-3 승리로 종료됐다.

조이뉴스24 김지수기자 gsoo@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