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준PO]연승 끝 장정석 감독 "피홈런 아쉽다"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기세를 이어가지 못했다. 키움 히어로즈는 LG 트윈스를 상대로 준플레이오프(5전 3승제)를 치르고 있다.

키움은 안방인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1, 2차전을 모두 이겼다. 두 번 모두 끝내기 승리를 거둬 시리즈 스윕승에 대한 기대도 있었다.

그러나 LG는 쉽게 무너지지 않았다. 9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3차전에서 키움은 2-4로 LG에 졌다. 2-0 리드를 지키지 못하고 역전패를 당했다.

키움은 시리즈 전적에서 2승 1패로 여전히 LG에 앞서고 있다. 그러나 분위기와 흐름은 바뀔 수 있다.

장정석 키움 감독은 3차전이 끝난 뒤 현장 취재진과 가진 공식 인터뷰를 통해 "선수들은 최선을 다했다. 준플레이오프에서 홈런을 허용한 부분은 우리팀도 그렇지만 분위기 전환에 중요하다"고 말했다.

키움은 3차전에서 홈런에 고개를 숙였다. 2-2로 팽팽하게 맞선 가운데 LG는 채은성이 역전 솔로 홈런을 쳤고 카를로스 페게로는 추가점을 만든 솔로포를 쏘아 올렸다.

장 감독은 "채은성과 페게로에 맞은 홈런은 아쉽다"고 했다. 키움은 정규리그에서 LG전 상대 전적이 좋은 좌완 이승호가 선발 등판했다. 그런데 이승호는 4.1이닝 2실점한 뒤 마운드를 내려갔다.

장 감독은 "충분히 좋은 공을 잘 던졌다"며 "지난해 포스트시즌 경험이 오늘 상대 타자와 과감한 승부를 할 수 있던 원동력이 된 것 같다"고 이승호에 대해 언급했다.

LG에 2-4로 끌려가던 키움은 정규이닝 마지막인 9회초 동점 기회를 맞았다. 9회초 LG 마무리 고우석은 제구력이 흔들렸다. 선두타자 김하성과 대타 송성문을 각각 볼넷과 몸에 맞은 공으로 내보내면서 무사 1, 2루로 몰렸다.

이어 타석에는 이지영이 나왔고 키움 벤치는 보내기 번트를 지시했다. 이지영은 번트에 성공했고 1사 2, 3루가 됐다. 하지만 키움 타선은 후속타가 나오지 않았다. 점수 차를 좁히지 못하고 경기는 그대로 LG 승리로 종료됐다.

장 감독은 이지영 타석에 대해서는 "물론 공격적으로 갔으면 어땠을까하는 생각은 분명히 든다"면서 "고우석이 제구가 많이 흔들렸기 때문에 번트를 지시했다"고 설명했다.

조이뉴스24 잠실=류한준기자 hantaeng@joynews24.com 사진 정소희기자 ss082@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