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준PO]'2전 3기' 고우석 "믿어주신 감독님, 큰 힘 됐죠"


[조이뉴스24 김지수 기자] LG 트윈스 마무리 고우석이 준플레이오프(5전 3승제) 들어 첫 세이브를 신고했다.

고우석은 9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 CAR KBO 준플레이오프 3차전 키움 히어로즈와 경기에서 9회말 마운드에 올라 구원에 성공했다. 그는 1이닝 1볼넷 1사구 무실점으로 LG의 4-2 승리에 힘을 보탰다.

고우석은 앞서 아픔이 있었다. 그는 지난 1차전에서 박병호에게 끝내기 홈런을 허용하면서 준플레이오프 첫 경기 패전투수가 됐다.

[사진=정소희기자]

2차전에서는 소속팀 4-3 리드를 지키지 못하면서 블론 세이브를 기록했다. LG는 당시 키움에 연장 10회말 4-5 끝내기 패배를 당했다.

하지만 고우석은 자신에게 돌아온 세 번째 기회를 놓치지 않았다. 제구가 흔들리면서 1사 2, 3루 실점 위기를 맞았지만 후속타자인 박동원과 김혜성을 연달아 범타 처리하며 뒷문을 잘 잠궜다.

고우석은 LG의 승리가 확정된 뒤 크게 포효했다. 그는 경기 후 공식 인터뷰에서도 들뜬 마음을 감추지 않았다. 그동안 마음고생을 모두 털어냈고 값진 경험도 얻었다.

고우석은 "팀이 이겨 너무 좋다"며 "1, 2차전 패배가 나 때문이었는데 오늘 승리로 4차전을 갈 수 있어서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다. 그는 또한 "박동원 선배와 대결에서는 잘 맞은 타구가 나와서 한숨이 나왔다. 그런데 다행히 야수 정면으로 갔다. 야구가 참 어렵다는 걸 새삼 다시 느꼈다"고 덧붙였다.

고우석은 인터뷰 도중 류중일 LG 감독을 향해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그는 류 감독은 3차전에 앞서 고우석의 1, 2차전 부진에도 "LG 마무리는 고우석"이라며 "오늘도 세이브 상황에서는 당연히 등판한다"고 강조했다.

고우석은 "1, 2차전이 끝난 뒤 인터넷으로 관련 기사를 전혀 못 봤다. 그런데 오늘은 이상하게도 내 기사를 보고 싶어 찾아보게 됐다"며 "감독님이 '나를 믿는다'는 언급을 했다는 기사를 본 뒤 불안했던 마음이 없어졌다. 편하게 경기를 준비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고우석은 또한 "내가 감독이었다면 오늘 같은 경기에 또 다시 내보내기 쉽지 않았을 것 같다"며 "끝까지 믿어준 덕분에 잘할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그는 경기 종료 후 세리머니에 대해서는 "결과가 좋아서 그랬다. 정말 기분이 좋았다. 나도 모르게 소리를 지르고 있었다"고 웃었다.

조이뉴스24 잠실=김지수기자 gsoo@joynews24.com 사진=정소희기자 ss082@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