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백꽃 필무렵' 공효진, "사과하라" 요구...오정세 "아임 쏘리" 떨떠름한 사죄


[조이뉴스24 이지영 기자] 오정세가 공효진에게 사과했다.

9일 방송된 KBS '동백꽃 필무렵'에서는 동백(공효진 분)이 홍자영(염혜란 분)에게 도움을 받는 모습이 그려졌다.

홍자영은 동백이 노규태(오정세 분)의 성추행에 대해 폭로하고 고소를 선언하자, 동백에게 명함을 주며 "법률적 도움이 필요하면 찾아오라. 동백씨는 공짜다"고 한다.

동백꽃 필무렵 [KBS 캡처]

동백은 며칠 뒤 홍자영을 찾아가고, 홍자영은 치부책을 문서화해 저장해준다. 동백이 사무실에서 나오는 것을 본 노규태는 동백의 치부책을 뺏으려 하고, 동백은 "USB에 다 저장해놨다"고 한다.

동백은 "사과하라"고 말했고, 노규태는 망설이다 결국 "아임 쏘리"라고 대충 말한다. 동백은 "반말하지 마라"고 말했고, 노규태는 "아임 쏘리요. 아임 쏘리구만"이라고 떨떠름하게 말했다.

‘동백꽃 필무렵’은 편견에 갇힌 맹수 동백을 깨우는, 촌므파탈 황용식이의 폭격형 로맨스로 매주 수목 10시에 방송된다.

조이뉴스24 이지영기자 bonbon@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