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오세근 "예능에 야망 있어...살짝 간보러 나와"


[조이뉴스24 이지영 기자] 오세근이 예능에 대한 야망을 드러냈다.

9일 방송된 MBC '라디오 스타'에 출연한 오세근은 "KBL 홍보를 위해 출연했다"고 말했다.

이에 김구라는 "잘해야지. 못하면 오히려 역효과 난다"고 말했고, 같이 출연한 데프콘은 "예능에 진출하려고 살짝 발 담그는 차원에서 나온 거 아니냐"고 물었다.

라디오스타 [MBC 캡처]

오세근은 "맞다"고 인정했고, 정형돈과 데프콘은 "이 정도까지고는 어렵다"고 말했다.

오세근은 "아내도 걱정이 많았다. 평소 내가 노잼이다"고 고백했다.

조이뉴스24 이지영기자 bonbon@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