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가본드' 이승기·배수지·신성록·신승환, 레전드 모로코 격파액션 '전율'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배가본드' 이승기와 배수지를 비롯해 신성록-신승환이 가세한 모로코 드림팀이 각개격파 액션으로 또 한 번의 전율을 만들어낸다.

SBS 금토드라마 '배가본드' 측은 10일 이승기와 배수지를 비롯해 신성록과 신승환이 가세한 '드림팀'이 모로코 현지에서 벌이는, 긴박함이 절로 느껴지는 단체 액션 현장을 공개해 시선을 압도하고 있다. 극중 허름한 건물들이 즐비한 모로코 거리, 몇 대의 차량이 뒤엉켜 아수라장이 되어있고, 여기저기 폭발음이 들려오는 가운데, 차달건과 고해리, 기태웅과 김세훈 등 4인방이 일촉즉발 상황에 휘말린 장면. 차달건은 긴장된 표정으로 택시 운전석에 앉아있고, 고해리는 누군가를 향해 다급하게 총을 겨눈다.

'배가본드' [사진=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

기태웅은 귀에 꽂은 리시버에서 들려오는 말에 골똘히 집중한 표정하고, 김세훈은 얼굴에 가득한 상처에도 아랑곳 않고 쏟아지는 총탄을 피해가며 총을 쏘고 있다. 과연 민간인 차달건과 블랙요원 고해리, 감찰팀장 기태웅, 감찰부원 김세훈까지 '진실 찾기'를 위해 의기투합한 이들이 모로코에서 어떤 위기에 맞닥뜨리게 된 것인지, 이들은 이 위기를 어떻게 헤쳐나가게 될지 궁금증을 모으고 있다.

이승기-배수지-신성록-신승환이 함께한 '각개격파 액션' 장면은 모로코 현지 일대를 돌며 며칠간에 걸쳐 공들여 촬영됐다. 여러 명 배우들이 처음으로 함께 합을 맞춰야할 뿐 아니라, 현지 스태프와 배우들까지 여럿 가세해 차량 폭파씬, 총격씬을 완성시켜야하는 대규모 액션씬이었던 만큼 현장의 긴장도는 그 어느 때보다도 높았던 터. 배우들은 유인식 감독의 디렉팅을 귀담아 들으며 각자의 동선을 체크하고 대본을 꼼꼼히 점검하며 끊임없이 리허설을 거듭하는 열의를 보였다. 더욱이 말도 물도 설은 모로코 현지에서 약 두 달간 함께하며 두터운 우정을 쌓은 이들은 작품을 향한 애정과 열정을 더한 끈끈한 팀워크를 발휘, 일사천리로 촬영을 끝마치며 또 한 번의 레전드 단체 액션씬을 탄생시켰다.

제작사 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 측은 "현실에서도 드라마 속 못지않게 찰떡 팀워크를 발휘하는 배우들 덕에 결코 쉽지 않은 촬영이었음에도 무사히 끝마칠 수 있었다"며 "진실 찾기를 위해 똘똘 뭉친 이들이 또 다시 모로코로 떠나야 했던 이유를 오는 7회 방송분을 통해 확인해 달라"고 전했다.

11일 오후 10시 방송.

조이뉴스24 정지원기자 jeewonjeong@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