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번할까요' 이정현 "손예진X공효진, 빨리 결혼해야 할텐데"(인터뷰)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두번할까요' 이정현이 연예계 소문난 '절친' 손예진, 공효진과 따뜻한 우정을 드러냈다.

10일 오전 서울 삼청동 한 카페에서 진행된 인터뷰에서 배우 이정현은 "결혼 전 손예진, 공효진에게 신랑을 몇번 보여줬다. 다들 너무 좋아하면서 빨리 결혼하라고 하더라. 둘도 빨리 결혼해야 하는데 일을 너무 열심히 하는 것 같다"라고 아쉬움을 드러냈다.

"우리끼리는 너무 돈독해요. 또래지만 라이벌도 아니고 기싸움도 없고요. 현장에서 힘들 때는 서로 고민 들어주고, 감독님 정보 공유도 하고, 여행도 함께 가죠. 다들 말이 많아서 너무 시끄러워요. 한살 한살 더 먹을수록 말이 더 많아지는 것 같아요.(웃음)"

'두번할까요'(감독 박용집 제작 영화사 울림)는 생애 최초 이혼식 후 N차원 와이프 선영에게 해방된 현우 앞에 이번에는 옛친구 상철까지 달고 선영이 다시 나타나면서 벌어지는 세 남녀의 싱글라이프를 다룬 코믹 로맨스. 극중 이정현은 뻔뻔한데 미워할 수 없는 N차원 와이프 선영 역을 맡았다.

'두번할까요'는 공효진 주연의 '가장 보통의 연애'의 바톤을 이어받은 로맨틱코미디 영화로 눈길을 끈다.

이정현은 "공효진 시사회 때 가고 싶었는데 '두번할까요' 일정 때문에 못갔다. 효진과 이야기를 많이 나눴다. 지금 드라마 촬영이 한창인데 '영화 잘 돼야하는데'라고 하길래 내가 '나야 말로 영화가 잘 돼야해'라고 했다"라고 전했다.

한편, '두번할까요'는 10월17일 개봉한다.

조이뉴스24 김양수기자 liang@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