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가본드' 이승기X배수지, 숨결 닿기 1초전…멜로장인들의 유도대련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배가본드' 이승기-배수지가 달달한 핑크빛 무드에 휩싸인 '유도 대련 투샷'을 공개했다.

SBS 금토드라마 '배가본드(VAGABOND)' 측은 11일 이승기와 배수지가 유도복을 입고 서로의 옷깃을 부여잡은 채 묘한 분위기를 형성한 '유도 대련 투샷'을 공개했다.

'배가본드' [사진=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

극중 차달건과 고해리가 순백의 유도복을 정갈히 갖춰 입은 채 유도 도장에서 맞대면하고 있는 장면. 차달건은 허리를 숙이고 고해리의 유도 띠를 매주는가 하면, 얼굴을 빤히 바라보며 부드러운 눈빛을 발산하는 등 전에 없는 다정한 분위기를 내뿜는다. 고해리 역시 그런 차달건의 눈을 피하지 않고 가만 바라보다 기습 백허그를 하는 등 이전과는 다른 설렘 장착 분위기를 드리우는 것.

특히 정식 대련을 위해 한 걸음 더 바짝 다가가 서로의 옷깃을 부여잡은 두 사람은 숨결이 닿을 만큼 가까워진 서로의 존재가 다소 어색하고 부끄러운 듯 눈빛을 피하면서 더욱 묘한 분위기를 자아낸다.

이승기와 배수지의 '유도 대련 투샷' 장면은 인천 부평구 삼산동에 위치한 한 유도관에서 촬영됐다. 이승기와 배수지는 유도복을 입은 서로의 모습이 색다른 듯 서로에게 "잘 어울린다"는 칭찬을 전하며 웃어 보였고, 실제 유단자에게서 배운 각종 유도 기술들을 함께 연습하며 반복해서 합을 맞췄다. 이어 감독의 슛 소리와 함께 '배가커플'만의 달달함과 화끈함을 오가는 특유의 분위기를 탁월하게 표현해내 현장의 분위기를 달아오르게 만들었다.

제작사 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 측은 "역시 이승기, 역시 배수지다운 장면이 펼쳐질 것"이라며 "기습 키스 사건 이후 묘하게 어색해진 차달건과 고해리의 스토리가 어떻게 전개될 지 기대해달라"고 전했다. 11일 오후 10시 방송.

조이뉴스24 정지원기자 jeewonjeong@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