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선아, 동선동 뮤지컬 지망생에 건넨 따뜻한 조언…'한끼줍쇼' 깜짝 전화연결


[조이뉴스24 정미희 기자] 뮤지컬 배우 정선아가 목소리만으로 대중의 큰 관심을 받고 있다.

16일 방송된 JTBC 한끼줍쇼에는 개그맨 이용진과 이진호가 밥동무로 출연해 서울 성북구 동선동을 찾았다.

이들이 찾아간 동선동 집에는 뮤지컬 배우 지망생들이 있었다. 이 집주인의 롤모델은 다른 아닌 정선아. 제작진은 깜짝 전화연결을 성사시켰다. "슬럼프가 있었느냐"는 집주인의 질문에 진지하게 대답하며 "언제 공연을 보러 오면 따로 시간을 빼서 얘기해주고 싶다"고 말해 집주인을 설레게 했다.

정선아는 또한 "내 자신을 믿고 매일매일 연습을 늘려갔더니 그만큼의 에너지를 갖게 됐다"며 어떤 상황에서든 노력의 중요성을 강조하기도 했다.

집주인이 프리랜서 사진작가임을 알게 된 이용진은 "딱 한 명만 사진을 찍고 싶은 사람이 있는지"라고 물었다. 이에 집주인은 "어머니"라며 "혼자 살다보니 가장 생각나는 사람이 어머니"라고 말했다.

그는 "원래 중소기업을 다녔는데, 내 미래를 보니 행복하지 않겠다 싶어서 그만 뒀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이날 강호동은 준비된 음식을 보고 "아무리 비싼 음식이라도 사연있는 음식보다 못하다"며 반찬에 놀라는 모습을 보였다.

조이뉴스24 정미희기자 jmh@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