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커', '다크나이트' 기록 넘어섰다…전세계 7천160억원 수익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영화 '조커'가 '다크 나이트'의 기록을 넘어섰다.

18일 오전 10시 30분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 집계 기준, '조커'는 누적관객수 418만6700명을 기록했다.

이는 히스 레저의 조커가 인상적이었던 '다크 나이트'의 417만5526명 기록을 넘어선 것으로, 개봉 후 15일 연속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하며 흥행세를 잇고 있는 '조커'의 인기를 확인할 수 있는 대목이다.

[사진=워너브러더스코리아]

'조커'는 관객들의 폭발적인 반응 속에 추천 열풍에 힘입은 입소문과 N차 관람 열기가 여전히 뜨겁고 영화에 대한 다양한 해석과 패러디들이 속출하는 등 최고의 이슈임을 증명하고 있다.

또한 북미에서만 2억 달러 이상의 수익을 거뒀고 전 세계적인 신드롬을 일으키며 6억 달러를 넘어서 한화로 7160억원을 벌어들였다.

'조커'는 희대의 악당 조커의 탄생이라는 그 누구도 몰랐던 새로운 이야기로 코믹북이 아닌 영화를 위해 완전히 재창조된 독창적인 캐릭터의 탄생 서사를 다룬다. 영화적인 완성도를 인정 받아 코믹스 영화 사상 최초로 베니스국제영화제 황금사자상을 수상해 세계적인 화제작으로 떠올랐다.

국내에서도 개봉과 동시에 관객들의 폭발적인 반응을 이끌어내며 신드롬을 일으켰다. 탄탄한 서사와 섬세한 연출력, 아름다운 영상미와 OST, 특히 새로운 조커를 열연한 호아킨 피닉스는 캐릭터와 혼연일체 된 절정의 열연으로 관객들에게 최고의 전율과 드라마에 몰입을 극대화시켰다. 올해 최고의 명작이자 인생영화라는 극찬이 쏟아졌고. 연령과 성별을 막론한 전 세대를 사로잡으며 폭넓은 관객층을 확보했다.

조이뉴스24 박진영기자 neat24@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