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 'ADEX 2019'서 5G 원격 굴삭기 시연

원격제어 지뢰제거용 …제철소·폐기물처리·건물철거 등 활용


[아이뉴스24 도민선 기자] 5세대 통신(5G)을 이용해 원격으로 지뢰제거 작업을 수행할 수 있는 굴삭기가 대중에게 선을 보였다.

LG유플러스(대표 하현회)는 경기도 성남 서울공항에서 열린 '서울 국제 항공우주 및 방위산업 전시회(ADEX 2019)'에서 5G 기반 원격제어 굴삭기를 시연했다고 20일 발표했다.

ADEX 2019는 항공우주 분야와 방위산업 기술의 현재와 미래를 한눈에 볼 수 있는 전시회다. 한국항공우주산업진흥협회 주관으로 1996년부터 2년마다 열리고 있다. 올해는 총 34개국에서 430개 업체가 참가해 아시아 최대 규모로 개최됐다.

LG유플러스는 이번 행사에서 무인 굴삭기의 원격조작 시스템을 처음 공개하고, 5G 통신망을 기반으로 한 운용 시연에 성공했다. 행사장 외부에서 무인 굴삭기의 카메라가 작업현장을 촬영하면, 실내전시장에선 5G를 통해 이를 실시간으로 원격제어 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출처=LG유플러스]

이번 시연에서는 공동 개발 기관들의 고도화 된 기술도 돋보였다. 벤처기업 로하우(ROHAU, 한양대학교 한창수 교수 설립)가 개발한 굴삭기 내부 원격제어 로봇장치 '고스트', 베이리스(beyless)에서 개발한 원격제어 하드웨어, 고등기술연구원(IAE))이 보유한 중장비 자세 인식 및 전복 방지 센서 기술 등이 유기적으로 구성됐다.

LG유플러스는 이를 통해 지뢰제거 현장에서의 인명피해 방지뿐만 아니라, 제철소, 폐기물 처리, 건물 철거 등 열악한 산업현장에서의 중장비 운용 안전성이 대폭 강화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전세계에서 지뢰 밀도가 가장 높은 DMZ의 지뢰제거 작업에도 활용도가 높을 것으로 보고 있다.

이원승 한양대학교 로봇공학과 특임교수(예비역 육군 준장)는 "원격 조종 무인 굴삭기 키트는 현재 유인 굴삭기로 지뢰 제거하는 장병들의 희생을 원천적으로 줄이고 안전하게 작업할 수 있는 기술이다"라며, "볼트로 체결이 가능한 손쉬운 탈부착 방법이기 때문에 어댑터 변경을 통해 다양한 굴삭기와 건설 중장비에 적용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서재용 LG유플러스 기업5G사업담당 상무는 "5G 무인 굴삭기 원격제어 시스템은 현재 상용화 직전 단계인 품질검증을 앞둔 상태이고 연말부터 현장 테스트에 들어갈 예정이다"라며, "이를 기반으로 2020년 하반기 중에는 실제 기술 적용이 시작될 것"이라고 말했다.

LG유플러스는 지난해부터 산업통상자원부 및 방위사업청이 출연하고 국방과학연구소 민군협력진흥원이 지원하는 민군기술적용연구사업으로 상용 굴삭기 원격조작 전환 키트의 군 적용 연구를 수행하고 있다. 이 연구를 통해 DMZ 미확인 지뢰 매설 가능 지역에서의 지뢰탐색/제거, 수목제거, 재해복구 등과 같은 작업에 활용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도민선기자 domingo@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