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UHD 콘텐츠, 60만달러 해외투자 유치

프랑스 MICOM 2019 참여…JTBC '한반도의 자연' 등


[아이뉴스24 도민선 기자] 한국이 만든 초고화질(UHD) 콘텐츠가 해외 방송·제작 관계자들로부터 호평을 이끌어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최기영)는 14~17일 프랑스 칸느에서 열린 세계 방송콘텐츠마켓인 '밉콤(MIPCOM) 2019'에서 한국 홍보관(Korea UHD Showcase)을 개설·운영했다고 20일 발표했다.

이곳에서 과기정통부는 올해 국내 방송·제작사가 제작한 초고화질(UHD) 콘텐츠의 우수성을 적극 홍보하고, 해외 진출을 지원했다.

이번 행사에는 국내 41개 방송·제작사가 초고화질(UHD) 콘텐츠 총 59편을 출품했으며, 특히 올해는 세계시장을 선도하는 한국의 8K 콘텐츠 제작기술을 홍보하기 위해 4K 콘텐츠 전시와 별도로 8K 콘텐츠 전시구역을 마련했다.

JTBC와 제데옹 미디어 그룹(GEDEON PROGRAMMES)은 UHD 다큐멘터리 '원더스 한반도의 자연(가제)'에 대한 100만달러 규모의 공동제작을 위해 딜메모를 체결했다. (왼쪽부터)곽기훈 한국전파진흥협회 본부장, 이창수 버즈미디어 대표, 스테판 밀리에르 제데옹 미디어 그룹 사장, 김용달 JTBC 부사장, 방연진 과기정통부 사무관. [출처=과학기술정보통신부]

또한 이번 행사를 통해 1천80만달러 규모(144건)의 콘텐츠 투자·구매 상담과 2건의 해외투자(60만달러 규모·약 7억원) 유치 성과를 거뒀다.

JTBC와 프랑스의 제데옹 미디어 그룹(GEDEON PROGRAMMES)은 한반도의 자연을 다룬 초고화질 다큐멘터리의 국제공동제작을 위해 50만달러(약 5억9천만원) 규모의 투자계약을, 지에이치이앤엠코리아(GH E&M KOREA)와 폴란드의 인본미디어(INBORN MEDIA)는 총 20만달러(약 2억4천만원) 규모의 공동제작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한국전파진흥협회(RAPA)는 캐나다 배급사 앤드나우 글로벌(AND Now Global), 영국 배급사 터쉬커 리미티드(Tushker Limited)와 국제공동제작을 위한 컨설팅 및 해외유통 네트워크 형성에 관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함에 따라, 향후 초고화질(UHD) 콘텐츠에 대한 해외진출 지원을 북미 지역으로까지 확대해 나갈 기회를 마련했다.

도민선기자 domingo@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