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에 덜미 한국 야구, '무거워진 김경문호 어깨'


[조이뉴스24 김지수 기자] 한국 야구가 중국에게 충격적인 패배를 당했다. 윤영환 감독이 이끄는 야구대표팀은 지난 20일 대만 타이중 인터콘티넨탈구장에서 열린 제29회 아시아야구선수권대회 3, 4위전에서 중국에게 6-8로 역전패했다.

한국 야구는 이로써 2020 도쿄올림픽 최종예선 출전권 획득에 실패했다. 한국은 중국전 승리가 반드시 필요했다.

3, 4위전에서 이겨야만 이번 대회에 걸려있는 두 장의 도쿄올림픽 최종 예선전 출전권을 얻을 수 있었다. 하지만 한 수 아래로 여긴 중국에 무릎을 꿇으면서 허무하게 대회를 마쳤다.

[사진=정소희기지]

아시아야구선수권 대회 부진으로 내달(11월) 시작되는 프리미어 12를 준비하는 '김경문호'의 부담도 커졌다. 제2회 프리미어 12는 도쿄올림픽 야구 예선을 겸해 진행된다. 아시아·오세아니아 지역에는 본선 티켓 한 장이 주어졌다.

최종예선 진출이 무산된 가운데 한국이 도쿄 올림픽 본선에 오르기 위해서는 프리미어 12에서 대만, 호주보다 더 높은 성적을 거둬야만 한다. 선택지가 좁아진 셈이다.

김경문 야구대표팀 감독은 아시아 야구선수권 대회 최종 결과가 나오기 전부터 "우리 힘으로 본선 진출을 이뤄낼 것"이라고 했다. 김 감독은 지난 19일 "우리는 이번 대회(아시아야구선수권)에 순수 아마추어 선수들만 파견했다"며 "반면 다른 참가국들은 대부분 베스트 전력을 갖췄다"고 설명했다.

그는 "대학 선수들과 고등학교를 갓 졸업한 어린 친구들이 국제 대회에서 좋은 성적을 거두기는 쉽지 않다"고 덧붙였다. 김 감독은 또한 "우리(프리미어12 대표팀)가 잘 하면 된다"며 "특히 대만과 만나게 될 경우 준비를 잘해서 실력으로 이길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조이뉴스24 김지수기자 gsoo@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