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백' 뉴이스트 JR "데뷔 첫 보컬 도전, 긴장했지만 더 좋은 방향 될 것"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그룹 뉴이스트 JR이 보컬 도전 소감을 밝혔다.

21일 서울 동대문구 경희대학교 평화의전당에서 그룹 뉴이스트 7번째 미니앨범 'The Table'(더 테이블) 쇼케이스가 개최됐다.

뉴이스트 JR [사진=플레디스엔터테인먼트]

래퍼 JR은 이번 앨범을 통해 처음으로 보컬에 도전했다. JR은 "러브에게 노래하는 목소리를 들려드리게 됐다. 내게 있어서는 큰 도전이었다. 이 곡을 녹음하면서 굉장히 긴장을 많이 했다. 하지만 백호와 계범주가 도움을 줘서 노래하는 목소리를 들려드리게 됐다. 길게 보면 더 좋을 것이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번 앨범을 통해 색다른 도전이 있었냐는 질문에 백호는 "JR이 노래를 해서 너무 좋다. '우리가 사랑했다면' 속 JR의 목소리를 매력적으로 만들어볼 수 있겠다 싶었다"고 말했다.

뉴이스트의 새 미니앨범 '더 테이블'은 뉴이스트의 새로운 시도를 담아낸 앨범으로, 뉴이스트는 이번 앨범을 통해 한계 없는 변화를 선사하며 새로운 시작의 페이지를 써내려 간다. 사랑이라는 테마 안에서 누구나 겪는 다양한 감정과 기억을 담았다.

21일 오후 6시 발표.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jeewonjeo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