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다은 "몬스타엑스 원호, 특수절도혐의+소년원" 추가폭로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정다은이 몬스타엑스 원호를 향한 폭로를 이어갔다.

정다은은 31일 자신의 트위터에 "나는 네가 2008년에 한 짓을 알고 있다. 수원구치소 특수절도혐의", "시작한 것도 아니야. 소년원은 전과 아닌가"라는 글을 게재했다.

몬스타엑스 원호 [사진=조이뉴스24 포토DB]

정다은은 이에 앞서 몬스타엑스 원호가 빚을 갚지 않는다고 폭로하며 채무 논란을 야기시켰다. 이와 관련, 소속사 스타쉽엔터테인먼트가 "사실 무근"이라는 입장을 내자 추가 폭로를 진행한 것으로 보인다.

이후 한 팬이 정다은의 행동이 몬스타엑스 원호를 향한 사이버불링이라 주장하자, 한서희로 추정되는 인물은 "너희 새끼는 나이가 몇인데 빚쟁이에다가 소년원까지 다녀온거야?"라고 덧붙여 파장을 키웠다.

이렇듯 정다은의 트위터 글이 누구를 지목한 것인지 정확히 드러나진 않았지만, 앞서 정다은이 원호에 대해 추가 폭로할 것이 많다고 언급했고, 한서희로 추정된 인물이 몬스타엑스 원호를 옹호하는 글에 반박 형식의 댓글을 남긴 정황으로 봤을 때, 이번 소년원 폭로의 주인공 역시 몬스타엑스 원호인 것으로 보인다.

한편 정다은은 2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몬스타엑스 원호가 자신에게 빌린 돈을 갚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정다은은 "10%도 못 받음. 꼴랑 200 갚음"이라는 글을 덧붙이며 구체적 액수까지 밝혔다.

이에 몬스타엑스 원호 소속사 스타쉽엔터테인먼트는 30일 "원호와 관련된 루머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 법적 조치를 검토 중"이라 밝혔다.

조이뉴스24 정지원기자 jeewonjeong@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