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가본드' 김민종, "다 내가 한 짓" 끝까지 백윤식에 충성


[조이뉴스24 이지영 기자] 김민종이 모든 죄를 뒤집어 쓸 각오를 했다.

2일 방송된 SBS '배가본드'에서는 정국표(백윤식 분)가 모든 죄를 윤한기(김민종 분)에게 덮어 씌울 계획을 세웠다.

홍순조(문성근 분)는 정국표에게 "토끼들은 도망치기 위해 굴을 3개는 판다고 하더라"며 윤한기를 토끼굴로 삼으라고 조언한다.

배가본드 [SBS 캡처]

정국표는 윤한기를 부르고, 정국표의 의도를 눈치챈 윤한기는 "다 내가 한 짓이다. VIP 허락 없이 내가 꾸민 짓이다"고 말했다. 정국표는 "난 우리나라가 세계 그 어떤 국가도 건드릴 수 없는 강한국가가 되길 바랐다"며 "죄를 밝히려면 많은 시간이 걸릴 것이다"고 윤한기 뒤를 봐줄 것을 암시했다.

하지만 윤한기 차에는 숯과 술이 있었다. 정국표가 자신의 자살을 원한다는 것을 안 윤한기는 울부짖었다.

‘배가본드’는 민항 여객기 추락 사고에 연루된 한 남자가 은폐된 진실 속에서 찾아낸 거대한 국가 비리를 파헤치게 되는 과정을 그린 드라마로 매주 금토 10시에 방송된다.

조이뉴스24 이지영기자 bonbon@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