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가본드' 배수지, 재활 마사지 해주는 이승기에 "사심 채우는 거 아니지?" 꽁냥꽁냥


[조이뉴스24 이지영 기자] 이승기가 배수지의 재활을 도우며 꽁냥꽁냥했다.

2일 방송된 SBS '배가본드'에서는 수술을 무사히 마치고 깨어나는 고해리(배수지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고해리는 의식이 돌아오자 마자 차달건(이승기 분)을 찾았지만, 차달건은 새벽까지 간호한 뒤 제시카(문정희 분)의 기자회견장에 가기 위해 병원을 떠났다.

배가본드 [SBS 캡처]

고해리는 차달건을 기다렸고, 차달건이 나타나자 반가워했다. 차달건은 혼자서 일어나는 연습을 하던 고해리를 자신의 발등에 올려놓고 걷는 연습을 시켰다.

다음날부터 차달건은 고해리의 재활 치료에 적극 동참했고, 치료 후 마사지까지 해줬다. 고해리는 자신의 다리를 주무르는 차달건에게 "사심 채우는 거 아니냐"고 농담을 하며 알콩달콩한 모습을 보였다.

‘배가본드’는 민항 여객기 추락 사고에 연루된 한 남자가 은폐된 진실 속에서 찾아낸 거대한 국가 비리를 파헤치게 되는 과정을 그린 드라마로 매주 금토 10시에 방송된다.

조이뉴스24 이지영기자 bonbon@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