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백' YB가 밝힌 #국민밴드 #록 침체 #아이돌밴드 #자유로움(인터뷰)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밴드 YB가 돌아왔다. 더 자유로워진 음악으로 정규 10집을 발표한 YB는 또 한 번 변화와 성장, 비상을 예고하며 대중을 찾았다.

8일 오전 서울 마포구 모처에서 밴드 YB(윤도현 박태희 김진원 허준 스캇할로웰) 인터뷰가 진행됐다.

YB [사진=디컴퍼니]

이날 YB는 "밴드로서는 당연히 정규앨범을 발표해야 한다고 생각했다. 앨범 전체에 우리 이야기를 담는게 당연하다. 오래 전부터 정규 앨범을 준비해왔다. 이번에 집중해서 발표하게 됐다"고 정규 앨범 제작 소감을 밝혔다.

이번 신보는 '생일', '나는 상수역이 좋다', '딴짓거리'까지 총 세 곡의 타이틀곡을 내세워 화제를 모았다. 허준은 "한 곡에 집중이 안되니까 세 곡이 불리하다는 얘기를 들었다. 이번에 처음 알았다"고 말한 뒤 "'생일'은 사람들에게 힘이 되는 메시지를 담았고, '딴짓거리'는 우리의 진화 과정 가장 앞에 서있는 노래다. 우리가 계속 변하고 있음을 알리는 노래다. '상수역'은 대중에게 쉽게 다가갈 수 있는 곡"이라 설명했다.

박태희는 "YB는 한두곡으로 얘기할 수 없다. 그만큼 우리의 음악 폭이 넓다는 뜻이다. 이번 앨범 역시 그렇다. 그것이 우리의 색깔이다"라고 강조했다.

특히 '나는 상수역이 좋다'는 윤도현이 강력 추천해 이번 앨범에 수록됐다. 윤도현은 "원래는 이 곡을 빼야한다고 생각했다. 너무 다양성을 넓히는 것 같았다. 하지만 다시 들어보니 곡 자체는 참 좋았다. '좋은 곡은 다 넣자'는 의견이 우세해서 넣게 됐다. 내가 부르고 싶은 곡이다. 그래서 넣게 됐다"고 설명했다.

박태희는 "만약 '나는 상수역이 좋다'가 원타이틀곡이었으면 부담이 많이 됐을 것이다. 정말 좋은 곡이 앨범에 많아서 세 곡의 타이틀곡이 선정되는게 개인적으로는 좋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YB [사진=디컴퍼니]

이번 앨범 작업은 콘테이너 박스에서 진행됐다. 윤도현은 "연말 투어를 과감히 포기하고 산 속 콘테이너 박스로 들어가 두 달간 곡을 쓰고 편곡했다. 앨범이 너무 지연되니까 집중할 시간이 필요했다. 결과적으로 좋았다. 그 시간이 없었으면 앨범이 또 나오지 않았을 것이다"고 설명했다.

윤도현은 "첫날부터 셋째날까지는 막막했다. 밤만 되면 무서웠다. 시간이 좀 지나니까 탄력이 생기면서 겁도 없어지고 편해지고 곡이 와장창 나오더라. 앨범 대부분이 거기서 쓴 곡이다"고 밝혔다.

이어 윤도현은 앨범 작업 과정에 대해 "제주도에서 녹음을 했는데 매일 노래한다는 기대감이 생기더라. 부담감으로 스튜디오를 가지 않았다. 녹음은 빨리 끝났지만 엔지니어의 욕심이 커서 믹싱이 정말 오래 걸렸다"고 세세하게 설명했다.

허준은 "윤도현이 제주도에서 녹음하면서 시간이 1/100로 줄었다. 부담감이 없는게 보였다. 정말 금방 끝났다. '반딧불'은 섬세한 곡이라서 걱정을 했지만, 아름다운 풍경을 보며 녹음을 하니 몇 테이크 걸리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번 앨범의 가장 큰 특징은 '자유로움'이다. 그동안 대중이 가지던 기대감에서 벗어나서 자유로운 음악에 도전했다. 윤도현은 "곡을 쓸 때 국민들에게 사랑을 받는 밴드라는 인식을 하고 있다보니까 항상 그런걸 생각하고 있다. 하지만 이번엔 완전히 자유로워진 상태에서 곡을 쓰게 됐다. 아주 사소한 감정을 끄집어내서 곡을 만들고 싶었다. 좀 더 겸손한 마음으로 솔직하게 표현하려고 했다. 기쁨과 행복으로 충만해 있을 때보다 감정적으로 다운돼 있을 때 곡이 많이 나왔다"고 설명했다.

왜 YB는 '자유로워진 상태'의 노래를 하고 싶어졌을까. 윤도현은 "아티스트는 솔직한 감정으로 노래해야 한다고 생각했다. 우리 안의 것에 집중하고 싶은 마음이었다. 꼭 10집이라 그런건 아니다. 혈기왕성 했을 시절의 우리는 하나에만 집중하며 대화했지만, 나이가 들고 가족이 생기면서 별 것 아닌 것 같은 일이 중요하다는 것을 느꼈다. 감정에 충실해지고 싶었다"고 말했다.

'국민 밴드'라는 수식어가 오히려 YB에게 부담으로 작용했던 것일까. YB는 "부담이 될 때도 있었지만 이젠 부담이 없다. 아티스트가 국한된 틀에 갇혀서 그 안에서만 음악하는 것보다는, 그걸 뛰어넘어야 하는게 당연하다고 생각한다. 이런 것 저런 것을 시도한다. 고마운 수식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YB [사진=디컴퍼니]

YB는 이번 앨범 작업을 통해 매너리즘에서도 탈피할 수 있었다. 새로운 것을 만든다는 것이 엄청난 에너지가 됐다는 설명. 윤도현은 "익숙한 걸 오래 하다보면 이게 얼마나 소중하고 감사한지 잘 모른다. 그런 게 없지않아 있었다. 신곡이 나오지 않아 더 지쳐있었던 것 같기도 하다. 새로운 걸 치열하게 하면서 에너지가 생겼다. 공연이 엄청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YB는 언제나 성장하는 그룹을 지향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런만큼 앞으로의 행보, 그리고 성장 과정에도 관심이 모아질 터. 허준은 "아이들과 얘기할 때 아이들의 말을 알아야 하는 것처럼, 요즘 아티스트들은 어떻게 음악하는지를 알아야 한다고 생각한다. 우리 얘기를 요즘 말투로 해야한다. 그래서 우리 나름대로의 방법을 찾는게 진화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런 의미에서 정통 록밴드 YB는 최근 대중음악시장에서 주목받는 '아이돌 밴드'에 대해 어떤 생각을 가지고 있을까. 김진원은 "아이돌이 음악을 하는 형태가 '춤과 노래' 뿐만 아니라 '연주와 노래'까지 변화한 것은 참 좋다. 밴드 하는 입장에서는 그들의 존재가 도움이 된다. 이런 활약이 '슈퍼밴드'로까지 뻗어나가는 것이다. 또 다양하게 배출되는 뮤지션들에게도 좀 더 다양한 비전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긍정적 평가를 내렸다.

박태희 역시 후배 밴드에 대한 고마운 마음을 재차 전했다. 그는 "음악적으로 부족할 수 있지만 일상에서 만든 노래로 활동하는 밴드들이 정말 귀하다. 돈과 명예를 위한게 아닌 음악이 좋다는 순수성으로 접근하는 밴드들이 존경스럽다"고 덧붙였다.

최근 록 페스티벌이 취소되고 록 시장이 침체됐다는 평가가 나오는 현 상황에 대한 질문도 나왔다. 윤도현은 "페스티벌이 상업적으로 성공을 거두는 것도 중요하지만, 그것이 중심이 되면 안된다. 상업적인 성공보다는 페스티벌 자체의 명확하고 정확한 명제가 있어야 한다. 당장 돈을 벌어야 한다는 상업적인 마음만 가지고 있으면 발전이 안 된다. 우리나라도 폴렌 록 페스티벌같은 축제가 생겼으면 한다. 각 분야 전문가들이 노력해야 할 것 같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윤도현은 "우리 앨범과 성과가 어느 정도 나올지 아직은 잘 모르겠다. 적어도 '다행이다, 이런 앨범을 만들 수 있어서'라는 생각이 크다. 되게 열심히 활동 중이다. 알리고 싶은 마음이 크다"고 밝혔다.

한편 YB는 지난달 10일 정규 10집 'Twilight State'(트와일라잇 스테이트)를 발표하며 컴백했다. YB는 6년만에 발표한 정규 앨범을 통해 인간이라면 느낄 수 있는 사소한 감정들을 매 곡마다의 분위기와 매칭시키며 신선함을 전달한다.

YB는 오는 11월 30일, 12월 1일 양일간 서울 용산구 한남동 블루스퀘어 인터파크 아이마켓 홀에서 콘서트를 개최, 팬들과 열정적으로 호흡하고 소통할 수 있는 시간도 마련했다.

조이뉴스24 정지원기자 jeewonjeong@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