침묵 깬 박병호, 10타수 만에 안타 신고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반가운 안타다.' 박병호(키움 히어로즈)가 김경문 감독이 보낸 신뢰에 답했다.

박병호는 김 감독이 지휘봉을 잡고 있는 한국 야구대표팀에서 붙박이 '4번 타자'로 나오고 있다. 그런데 박병호는 야구대표팀이 참가하고 있는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주최 2019 프리미어12 C조 서울 예선라운드에서 침묵했다.

그는 지난 6, 7일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호주, 캐나다와 조별리그 1, 2차전에서 모두 빈손에 그쳤다. 그러나 김 감독은 박병호에 대한 믿음을 거두지 않았다.

[사진=조이뉴스24 포토 DB]

김 감독은 "(박)병호는 이번 서울 라운드가 아니더라도 제 몫을 충분히 할 수 있다"며 "현재 부진이 더 이어질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그는 "병호가 잘 맞지 않는다고 해도 다른 타자들이 잘 친다면 경기에 이길 수 있다. 부담을 덜어내고 타석에 나선다면 충분히 좋은 결과가 나올 것"이라고 했다.

한국은 C조 2위를 확보해 일본 도쿄에서 열리는 슈퍼 라운드 진출을 확정했다. 그러나 박병호의 타격 부진이 이어진다면 김 감독의 고민은 깊어질 수 밖에 없다.

박병호는 8일 열린 쿠바와 C조 조별리그 3차전애서도 변함 없이 1루수 겸 4번 타자로 선발 출전했다. 그는 첫 타석에서 결과가 좋지 못했다.

1사 1, 2루 찬스를 맞았으나 1루수 파울 플라이로 고개를 숙였다. 그러나 두 번째 타석에서 기다리던 안타가 나왔다. 박병호는 3회말 선두타자로 나왔고 바뀐 투수 야리엘 로드리게스를 상대로 안타로 출루했다.

이번 대회 들어 마수걸이 안타를 드디어 신고한 것이다. 10타수 만에 나온 첫 안타다. 한편 한국은 2회말 터진 김하성(키움)의 2타점 적시타로 4회 현재 쿠바에 2-0으로 앞서고 있다.

조이뉴스24 고척=류한준기자 hantaeng@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