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가본드' 이승기, 허리 아픈 배수지 업어주며 달달 "언제든 업어줄게"


[조이뉴스24 이지영 기자] 이승기가 아픈 배수지를 업었다.

9일 방송된 SBS '배가본드'에서는 홍순조(문성근 분)가 정국표(백윤식 분)의 비리를 폭로하는 기자회견을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차달건(이승기 분)은 홍순조의 연락을 받고, 기자회견에 참석한다. 이후 차달건은 고해리(배수지 분)와 함께 귀가하고, 고해리는 "허리가 아프다"고 힘들어한다. 차달건은 "그러니까 무리하지 말라고 하지 않았냐"고 걱정했다.

배가본드 [SBS 캡처]

차달건은 거절하는 고해리를 업었고, 고해리는 "아빠 생각난다. 어렸을 때 많이 업어줬는데"라고 회상했다.

차달건은 "언제들지 업어줄게"라고 달달한 멘트로 고해리를 감동시켰다.

‘배가본드’는 민항 여객기 추락 사고에 연루된 한 남자가 은폐된 진실 속에서 찾아낸 거대한 국가 비리를 파헤치게 되는 과정을 그린 드라마로 매주 금토 10시에 방송된다.

조이뉴스24 이지영기자 bonbon@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