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리그 3호골…토트넘, 셰필드와 1-1 무승부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손흥민(27, 토트넘)이 리그 3호골(시즌 8호골)을 넣었다. 손흥민은 10일(이하 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있는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12라운드 셰필드 유나이티드와 홈 경기에 선발 출전했다.

그는 왼쪽 측면 공격수로 나와 풀타임을 소화하며 골맛도 봤다. 지난 7일 열린 유럽축구연맹(UEFA) 주최 2019-2020시즌 조별리그 B조 4차전 즈베즈다(세르비아)와 원정 경기(2골 1도음)애 이은 두 경기 연속 득점이자 공격포인트를 기록했다.

손흥민은 0의 균형을 깨뜨렸다, 그는 전반 24분과 28분 각각 왼발 슈팅과 중거리 슈팅을 시도했으나 골문을 벗어났다.

[사진=뉴시스]

후반 8분에는 델리 알리가 보낸 패스를 받아 페널티박스 왼쪽에서 왼발 슈팅을 했으나 셰필드 골키퍼 딘 헨더슨의 선방에 막혔다.

그러나 후반 12분 마침내 기다리던 골이 터졌다. 알리가 보낸 패스가 셰필드 수비수 다리를 맞고 굴절된 뒤 손흥민에게 연결됐다.

손흥민은 지체 없이 오른발 슈팅을 시도했다. 공은 헨더슨 가랑이 사이로 빠져 골문 안으로 들어갔다. 선제골이 터진 것이다. 리그 3호골이자 올 시즌 8호골이다.

하지만 토트넘은 리드를 지키지 못했다. 셰필드는 앞서 전반 30분 존 런드스트럼의 왼발 슈팅이 골대를 때렸다. 후반 15분에는 데이비드 맥골드릭이 동점골을 넣었지만 비디오 판독(VAR)을 통해 직전 상황이 오프사이드로 판정돼 득점이 인정되지 않았다.

그러나 셰필드는 후반 33분 기어코 균형을 맞췄다. 조지 빌독이 동점골을 넣었다. 양 팀은 이후 공방을 이어갔으나 더이상 골은 나오지 않았다.

토트넘은 셰필드와 1-1로 비겼다, 토트넘은 정규리그 무승 행진을 5경기(3무2패)로 늘렸고 3승 5무 4패(승점 14)로 12위에 자리했다. 셰필드는 4승 5무 3패(승점 17)로 리그 5위로 올라섰다.

조이뉴스24 류한준기자 hantaeng@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