득점에도 웃지 못한 손흥민 "무승부, 실망스럽다"


[조이뉴스24 김지수 기자] 손흥민(27, 토트넘)이 2경기 연속 골에도 소속팀 승리 불발 속에 풀이 죽었다.

토트넘은 10일(이하 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있는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12라운드 셰필드 유나이티드와 홈 경기에서 1-1로 비겼다.

토트넘은 후반 13분 손흥민의 선제골로 리드를 잡았다. 델리 알리가 박스 안에서 해리 케인에 보낸 패스가 상대 수비 몸에 맞고 굴절됐고 공은 골문 앞에 있던 손흥민에게 향했다.

[사진=뉴시스]

손흥민은 이 기회를 놓치지 않았다. 침착한 터치 후 오른발 슈팅으로 마무리하며 셰필드 골망을 흔들었다. 올 시즌 8호골이자 리그 3호골을 터뜨렸다.

지난 7일 즈베즈다(세르비아)와의 유럽축구연맹(UEFA) 주최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에서 멀티골을 기록한 데 이어 2경기 연속 득점포를 가동했다.

하지만 토트넘은 손흥민의 활약에도 승점 3을 챙기지 못했다. 후반 33분 조지 발독에게 동점골을 허용하면서 스코어는 1-1이 됐다. 이후 파상공세를 퍼부었지만 추가 득점은 나오지 않았고 무승부로 경기는 종료됐다.

토트넘은 이날 경기 무승부로 5경기 연속 승수 쌓기에 실패했다. 3승 5무 4패(승점 14)로 리그 12위에 머물렀다. 손흥민은 경기 후 아쉬운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그는 토트넘 공식 홈페이지에 게재된 인터뷰를 통해 "매우 힘든 경기"라며 "승점 1을 얻는데 그쳐 실망스럽다. 실망스러운 오후"라고 소감을 밝혔다.

손흥민은 또한 "우리는 득점할 수 있는 기회가 몇 차례 있었다. 그러나 더 많은 골을 넣지 못했다"며 "승점 3을 가져왔어야 했지만 무산됐다. 홈 경기에서 안정적인 플레이를 보여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조이뉴스24 김지수기자 gsoo@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