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븐어클락 루이 "새 멤버로 합류, 걱정했지만 금방 적응했다"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그룹 세븐어클락 루이가 새 멤버로 팀에 합류한 소감을 전했다.

세븐어클락(앤디, 한겸, 이솔, 태영, 루이)은 12일 오후 서울 상암동 에스플렉스센터에서 열린 새 앨범 '백야(White Night)'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열고 컴백을 알렸다.

[사진=포레스트네트워크]

세븐어클락은 "오랜만에 컴백을 한 느낌이라 떨리고 긴장이 된다"라며 "빨리 컴백하고 싶어 연습을 많이 했다"고 컴백 소감을 전했다. 이어 "연습을 하면서 이번만큼은 안무 수준을 높이고 디테일을 맞추자고 이야기 했다. 다음 무대에 대한 욕심이 생기고 더 잘하고 싶다"고 무대에 대한 각오를 전했다.

세븐어클락은 MBC 오디션 프로그램 '언더 나인틴' 출신 새 멤버 루이가 합류하며 팀을 5인조로 재정비, 새로운 도약에 나선다.

팀의 막내가 된 루이는 "데뷔를 하는 거라 긴장도 하고 걱정도 많이 했다. 데뷔를 하니 기쁜 생각 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어 "'날 안 받아주면 어떡하지' 걱정도 했다. 막상 들어오고 나니 첫날부터 편하게 해주고 귀여워해줬다. 적응하는 데 일주일도 안 걸렸다"고 팀 적응력을 이야기 했다.

루이는 자신의 장점을 묻는 질문에 "랩을 장점으로 갖고 있다"며 즉석에서 랩 실력을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세븐어클락의 타이틀곡 '미드나잇 썬(Midnight Sun)'은 백야현상과 소설 '백야'에서 영감을 받은 곡으로, 북유럽의 탁 트인 절경을 연상케 하는 'ICE POP' 곡이다. 청량감 가득한 사운드와 다섯 멤버의 개성 있는 목소리가 어우러지며 마음이 뭉클해지는 무한한 사랑의 표현을 소화해냈다.

세븐어클락은 이날 오후 6시 각종 온라인 음원 사이트를 통해 세 번째 미니앨범 '백야(White Night)'를 발매한다. 같은 날 오후 8시 에스플렉스센터에서 쇼케이스를 열고 본격 활동에 돌입한다.

조이뉴스24 이미영기자 mycuzmy@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