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두전' 강태오, 장동윤에 "내편 하자...정준호에 복수할 수 있을 것" 제안


[조이뉴스24 이지영 기자] 강태오가 장동윤에게 자신의 편을 돼달라고 제안했다.

12일 방송된 KBS '조선로코-녹두전'에서는 광해(정준호 분)가 자신을 죽이려 한다는 것을 알게되는 전녹두(장동윤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전녹두는 차율무(강태오 분)의 공신책을 훔쳐내서 광해에게 가져가지만, 끝내 건네지 못한다.

차율무는 전녹두를 기다렸다가 만나고, 표정을 보며 "다 알게된 것 같은 얼굴이네"라고 말했다.

녹두전 [KBS 캡처]

차율무는 "그 책을 그래서 왕에게 주지 못했냐"고 말했고. 전녹두는 "앞으로 우리형이나 무열단의 누구라도 해치면 이 책은 어떻게 될 지 모른다"고 경고했다.

차율무는 "그러지 말고 나에게 오라. 그러면 너는 너를 죽이려는 아비에게 처참한 복수를 할 수 있다"고 했지만, 전녹두는 "미친놈"이라고 말하며 무시했다.

‘녹두전’은 미스터리한 과부촌에 여장을 하고 잠입한 '전녹두'와 기생이 되기 싫은 반전 있는 처자 '동동주'의 발칙하고 유쾌한 조선판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로 매주 월화 10시에 방송된다.

조이뉴스24 이지영기자 bonbon@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