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할 승률 복귀 최태웅 감독 "고참선수들이 잘 이끌어"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남자프로배구 현대캐피탈이 고비를 잘 넘어갔다. 외국인선수도 뛰지 않고 주장이자 토종 스파이커 문성민이 부상으로 결장한 가운데 치른 경기에서 귀중한 승점3과 승수 하나를 더했다.

현대캐피탈은 12일 안방인 천안 유관순체육관에서 열린 2019-20시즌 도드람 V리그 KB손해보험과 홈 경기에서 세트 스코어 3-1로 이겼다. 현대캐피탈은 4승 4패가 되며 다시 5할 승률을 맞췄다.

현대캐피탈은 김지한이 팀내 최다인 19점을 올리며 제 몫을 톡톡히했다. 박주형, 전광인, 신영석도 모두 두자리수 득점을 기록했다.

[사진=현대캐피탈 스카이워커스 배구단]

문성민이 빠진 자리를 동료들이 잘 메웠다. 최태웅 현대캐피탈 감독은 KB손해보험전이 끝난 뒤 "오늘 경기를 앞두고 고참 선수들에게 '후배 선수들이 코트에 많이 들어갈 것이다. 실수도 하고 그러면 기가 죽을 텐데 그런 분위기로 경기를 치르지 않도록 하자. 선배들이 좀 더 밝은 분위기를 만들어 달라'고 얘기를 했다"며 "이 부분에서 여오현 플레잉 코치(리베로)를 포함해 전광인, 신영석이 잘해줬다"고 총평했다.

최 감독은 교체 선수가 많이 코트에 투입되는 부분에 대해 "교체 횟수가 늘어난다는 것은 경기력이 좋지 않다는 걸 의미한다"며 "3세트 초반이 그랬다. 선수들 집중력이 갑자기 떨어지더라"고 말했다.

그는 "세터도 이승원에서 이원중으로 바꾼 이유가 좋은 예"라며 "오늘 경기에서 만큼은 (이)원중이 컨디션이 더 좋았다"고 덧붙였다.

한편 권순찬 KB손해보험 감독은 경기가 끝난 뒤 "분위기를 바꾸려고 선수들도 코트 안에서 많이 노력했는데 고비마다 나오지 말아야하는 범실이 나온 부분이 아쉽다"면서 "그래도 선수들이 마지막까지 포기하지 않고 뛴 것은 고무적"이라고 총평했다.

권 감독은 또한 "공이 네트쪽에 가까이 붙었을 때나 블로킹 바운드된 상황에서 범실이 나왔다. 이 부분을 줄여나가야한다"고 덧붙였다. KB손해보험은 오는 16일 안산 상록수체육관에서 열리는 OK저축은행과 원정 경기에서 다시 한 번 연패 탈출을 노린다.

조이뉴스24 천안=류한준기자 hantaeng@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