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두전' 장동윤, 이승준 구하기 위해 정준호 악행 소문냈다


[조이뉴스24 이지영 기자] 장동윤이 이승준을 살리기 위해 정준호의 악행을 소문냈다.

12일 방송된 KBS '조선로코-녹두전'에서는 정윤저(이승준 분)가 갇힌 옥사에 찾아가는 전녹두(장동윤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정윤저는 전녹두에게 도망가라고 걱정하지만, 전녹두는 "내가 아버지를 구해내겠다"고 한다.

녹두전 [KBS 캡처]

전녹두는 다음날 광해(정준호 분)가 자신의 아들을 죽이려 했고, 지금도 찾고 있다는 소문을 퍼뜨린다. 광해는 그 소문에 노발대발하고, 전녹두는 광해에게 "소문에 반응하면 그 소문을 사람들이 믿게 된다"며 "당분간 옥사에도 가지 않는 게 좋겠다"고 조언했다.

‘녹두전’은 미스터리한 과부촌에 여장을 하고 잠입한 '전녹두'와 기생이 되기 싫은 반전 있는 처자 '동동주'의 발칙하고 유쾌한 조선판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로 매주 월화 10시에 방송된다.

조이뉴스24 이지영기자 bonbon@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