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두전' 김소현, 장동윤에 이별 고했다 "그만하자"


[조이뉴스24 이지영 기자] 김소현이 장동윤에게 이별을 고했다.

12일 방송된 KBS '조선로코-녹두전'에서는 전녹두(장동윤 분)가 광해(정준호 분)를 죽일 결심을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전녹두는 광해가 자신이 죽이려 했던 아들을 찾아 죽이라고 명령하자 "왜 그렇게까지 하냐"고 묻는다. 광해는 "그 아이가 왕이 될 운명이라 들었다"고 말해 전녹두는 실망한다.

녹두전 [KBS 캡처]

전녹두는 그날 저녁 술을 마시고 동동주(김소현 분)를 찾아가고, 동동주에게 "내가 바닥으로 떨어져도 넌 날 떠나지 마라. 내 곁에 있어달라"고 한다.

동동주는 눈물을 흘리며 "이제 그만하자"라고 말하며 전녹두를 떠났다. 전녹두는 뒤따라가며 동동주를 잡았지만, 동동주는 끝내 떠났다.

‘녹두전’은 미스터리한 과부촌에 여장을 하고 잠입한 '전녹두'와 기생이 되기 싫은 반전 있는 처자 '동동주'의 발칙하고 유쾌한 조선판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로 매주 월화 10시에 방송된다.

조이뉴스24 이지영기자 bonbon@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