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타는청춘' 최성국, "내가 찍은 과자 광고 맞추면 사귄다"...박선영 맞췄다 "내꺼"


[조이뉴스24 이지영 기자] 최성국과 박선영이 알콩달콩 장을 봤다.

12일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에서는 장을 보러 간 최성국과 박선영의 모습이 담겼다.

최성국은 과자 코너 앞에서 "내가 찍은 과자 광고가 뭔지 맞추면 너와 사귀겠다"고 호언장담을 했다.

불타는청춘 [SBS 캡처]

과자 앞에서 망설이던 박선영은 결국 코깔콘을 집었고, 최성국은 눈이 흔들렸다. 이에 확신한 박선영은 "이거네. 동공 흔들리는 거 봤다"고 말했다.

박선영은 "오늘부터 성국이는 네 꺼다"고 소리치며 좋아했고, 최성국은 박선영의 손을 잡아줬다.

조이뉴스24 이지영기자 bonbon@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