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나라' 우도환, 이현균과 손 잡았다 "내 밑으로 와"


[조이뉴스24 이지영 기자] 우도환이 여진족이 이끌고 나타났다.

16일 방송된 JTBC '나의 나라'에서는 남선호(우도환 분)가 이방원9장혁 분)에게 복수하기 위해 여진족의 우두머리가 되는 모습이 그려졌다.

그는 여진족을 이끌고 한양으로 왔고, 이방간(이현균 분)의 무기고를 털었다. 남선호는 이방간에게 만나기를 청했고, 이방간에게 "내 밑으로 오라. 그러면 이방원을 죽여주겠다"고 말했다.

나의나라 [JTBC 캡처]

이방간은 "이방원이 죽으면 내가 왕이 될텐데, 그때도 니 밑이냐"고 물었고, 남선호는 "누가 왕이 되던 상관없다. 난 이방원을 농락하고 죽일 거다. 나에게 한 것처럼"이라고 말했다.

이어 남선호는 이방원이 꾸미고 있는 계책에 대해 말해줬고, 이방간은 남선호와 손 잡았다.

‘나의 나라’는 고려 말 조선 초를 배경으로 각자의 신념이 말하는 '나의 나라'를 두고 서로에게 칼끝을 겨누며 권력과 수호에 관한 욕망을 폭발적으로 그려낸 액션 사극으로 매주 금토 11시에 방송된다.

조이뉴스24 이지영기자 bonbon@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