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이강인, AFC 올해의 선수·유망주 동반 수상 노린다


[조이뉴스24 김지수 기자] '손세이셔널' 손흥민(27·토트넘 홋스퍼)이 아시아축구연맹(AFC) 올해의 선수상 최종 후보에 선정됐다.

손흥민은 AFC가 최근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발표한 2019 AFC 어워즈 올해의 국제선수상 후보에 일본의 하세베 마코토(35·프랑크푸르트), 이란의 사르다르 아즈문(24·제니트)와 함께 이름을 올렸다.

[사진=조성우 기자]

손흥민은 지난 2015년과 2017년 두 차례 AFC 올해의 선수상을 받았다. 지난해 하세베 마코토에게 트로피를 넘겨줬지만 올해 맹활약을 바탕으로 통산 세 번째 수상에 도전한다.

손흥민의 올해 활약은 눈부셨다. 소속팀 토트넘이 2018-2019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 진출과 준우승을 차지하는데 핵심적인 역할을 했다.

최근에는 개인 통산 유럽 무대 123득점을 기록, '차붐' 차범근 전 감독의 121득점 기록을 갈아치우며 한국 축구의 역사를 새롭게 썼다.

한편 AFC는 이강인(18·발렌시아)을 AFC 올해의 유망주상 남자 부문 후보로 선정했다. 이강인은 지난 6월 2019 폴란드 U-20(20세 이하) 월드컵에서 대회 최우수 선수상인 '골든볼'을 수상했다.

이강인은 최근 소속팀 발렌시아에서 출전 시간을 늘려가는 등 유럽 무대에서 빠르게 적응하고 있어 어느 때보다 수상 가능성이 높은 상태다.

조이뉴스24 김지수기자 gsoo@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