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C, 팬과 만남 자리 마련…‘타운홀 미팅’ 개최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프로야구 NC 다이노스가 팬들과 선수단이 만나는 자리를 준비한다.

NC 구단은 오는 12월 1일 낮 12시부터 창신대학교 대강당에서 팬들과 함께하는 '2019 타운홀 미팅'을 연다. 올해로 여덟 번째를 맞는 타운홀 미팅은 선수단과 한 시즌 동안 응원과 격려를 보내준 팬들이 한자리에 모여 마음을 나누는 행사다.

이번 타운홀 미팅은 3부로 구성됐다. 구단은 "선수단과 팬의 스킨십을 늘리고 함께 즐거움을 나누는 시간으로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오전 11시부터 시작하는 1부 외부 프로모션은 본 행사가 시작되기 전 일부 선수를 미리 만나는 시간이다. 행복·꿀잼·익사이팅 3개로 나뉜 존(ZONE)에서 푸드트럭, 팝업스토어, 10초 초상화, 룰렛 이벤트, 스피드건 체험존 등으로 선수들과 함께 다양한 재미를 즐길 수 있다.

[사진=NC 다이노스]

오후 2시부터 시작하는 2부 메인행사는 올 시즌을 되돌아보는 영상으로 시작한다. 선수단은 팬들을 위한 공연으로 무대 위에서 새로운 모습을 뽐낸다.

은퇴 후 지도자로 제2의 야구인생을 시작한 손시헌 코치와 내년 N팀에서 만나는 이종욱 코치의 얘기를 듣는 토크쇼, 팬과 선수단이 함께하는 특별 이벤트도 이어진다. 행사 후에는 행운권 추첨으로 다양한 경품을 선물로 받을 수 있다.

메인행사가 끝난 뒤에는 열리는 3부는 선수단 사인회다. 선수 28명이 4개조로 나눠 사인회로 팬들께 감사함을 전한다. 타운홀 미팅 티켓을 가지고 있는 팬이라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2019 타운홀 미팅 티켓은 NC 구단 홈페이지 티켓 예매 페이지에서 구매할 수 있다. 지정좌석제로 1층 좌석은 5천원, 2층 좌석은 1천원이다. 시즌권(A TYPE) 회원과 드림티켓 구매자는 25일 오전 11시부터 26일 밤 12시까지, 일반 예매자는 27일 오전 11시부터 28일 오후 6시까지 구매할 수 있다.

이번 행사와 관련한 더 자세한 내용은 구단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조이뉴스24 류한준기자 hantaeng@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