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아메리칸 뮤직어워즈' 3관왕…K팝 새 역사 또 썼다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이 '2019 아메리칸 뮤직 어워즈'에서 3관왕을 달성하며 K팝 역사에 의미있는 한 획을 그었다.

방탄소년단은 24일(현지시각) 미국 로스앤젤레스 마이크로소프트 공연장에서 열린 '2019 아메리칸 뮤직 어워즈'에서 '올해의 투어 오브 더 이어(Tour Of The Year)'와 '페이보릿 소셜 아티스트(Favorite Social Artist)' '페이보릿 듀오·그룹 팝·록' 부문을 수상했다.

[사진=빅히트엔터테인먼트]

방탄소년단은 '투어 오브 더 이어' 수상 후 영상을 통해 "아미에게 감사하다. 여러분은 최고다. 이번 투어를 함께한 우리 멤버들과 스태프에게도 이 자리를 빌려 감사하다고 이야기하고 싶다. 올해는 ‘LOVE YOURSELF : SPEAK YOURSELF’ 투어를 통해 전 세계에 수많은 아미 여러분을 만나 볼 수 있었던 최고의 한 해였다. 투어는 끝났지만 우리가 전하고 싶었던 진심을 계속 기억해줬으면 좋겠다. 자기 자신을 사랑하는 방법을 꼭 찾으세요"라고 소감을 전했다.

방탄소년단은 지난해 '아메리칸 뮤직 어워즈'에서도 '페이보릿 소셜 아티스트' 상을 수상한 데 이어 2년 연속 수상이라는 기록도 썼다.

또한 지난 5월 빌보드 뮤직 어워드에서 '톱 듀오/그룹'과 '톱 소셜 아티스트' 2관왕에 이어 미국의 메이저 음악 시상식에서 연달아 본상을 수상하며 세계적인 영향력을 인정 받았다.

조이뉴스24 이미영기자 mycuzmy@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